“새 성장동력 찾는다”…스타트업 투자 나선 유통업계
“새 성장동력 찾는다”…스타트업 투자 나선 유통업계
  • 김동현 기자
  • 승인 2020.06.2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망 기술 갖춘 스타트업, 미래 성장동력 확보
신세계, 내달 중 CVC 설립
GS홈쇼핑, 3600억원 투자로 업계 선도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급속하게 진행되는 유통 환경 변화 속 기업들의 스타트업 투자가 늘고 있다. 유망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에 투자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려는 취지에서다.

29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신세계인터내셔날(SI)과 신세계백화점, 센트럴시티는 공동출자 형태로 다음 달 중 기업형 벤처캐피탈(CVC)을 설립한다.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선제적 투자로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는 동시에 그룹과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신규 사업을 모색하는 것이 목표다.

CVC란 대기업이 벤처투자(지분인수)를 위해 자회사 형태로 운영하는 금융회사로, 기술 기반 스타트업에 전략적으로 투자해 개발된 기술을 자사 사업에 적용하는 것이 CVC의 주요 역할이다.

자본금 규모는 총 200억원 정도다. SI와 신세계백화점, 센트럴시티가 각각 100억원, 60억원, 40억원을 투자한다.

신세계그룹의 스타트업 투자 행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이마트·신세계아이앤씨는 지난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동영상·이미지 기술로 무인매장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인터마인즈에 각각 5억원, 1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인터마인즈 기술은 미국의 무인매장 ‘아마존 고’와 유사하다. 물건만 들고나오면 AI가 구매 품목과 구매자를 인식해 자동 결제하는 방식이다. 

최근 업황 변화로 혼돈기를 겪고 있는 유통업계에서 스타트업 투자에 가장 앞서있는 기업은 GS홈쇼핑이다. 현재까지 GS홈쇼핑이 직간접적으로 투자한 전 세계 벤처기업 수는 현재 600여개로, 투자 총액만 3600억원에 달한다.

투자대상은 플랫폼 등 커머스 분야 외에도 AI, 빅테이터, 마케팅, 온·오프라인 결합(O2O) 등 다양하다. GS홈쇼핑은 자사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벤처기업과 함께 새로운 상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의 협업을 한다. 또 ‘CoE(Center of Excellency)’라는 전문가 집단을 통해 벤처기업들이 사업개발이나 마케팅 등에서 어려움을 겪는 경우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역할도 한다.

GS홈쇼핑 투자로 성장한 대표적인 기업으로는 국내 밀키트(반조리 간편식)업체 ‘프레시지’, 반려동물용품 배달 서비스업체 ‘펫프렌즈’, 다이어트 코칭 벤처기업 ‘다노’ 등을 꼽을 수 있다. GS홈쇼핑에서 상품을 판매한 투자 벤처기업들의 올해 1분기 총 매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50% 급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