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세일로 유통가 큰 인파 몰려… 롯데백화점 판매액 21%↑
동행세일로 유통가 큰 인파 몰려… 롯데백화점 판매액 21%↑
  • 김시우 기자
  • 승인 2020.06.28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소비자들이 상품을 고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시우 기자]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시작한 첫 주말, 소비자들이 백화점, 마트 등 유통가를 방문하면서 실적 또한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세일 첫 주말 26일, 27일 양일간 롯데백화점 판매액은 전년 세일기간에 비교하여 21% 증가하며 1월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대 폭으로 신장했다. 특히 교외형 아울렛에는 많은 인파가 몰리며 55% 신장세를 보였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수요 감소로 인하여 특히 어려움이 많았던 여성패션 상품군의 경우 8% 신장하며 4월, 5월 각각 16%, 29% 감소했던 트렌드에서 급반등하는 추세를 보여줬다.

최근 야외활동이 비교적 늘면서 골프, 아웃도어는 26%, 스포츠 20% 신장하며 양호한 반응을 보이며 전체 남성 패션 상품군 역시 8% 신장하였다.

면세 명품 대전은 전국 8개 백화점과 아울렛에서 진행되면서 많은 인파가 몰리며 추정치를 크게 뛰어넘는 실적을 보였다. 프리오픈을 포함한 27일까지 실적은 53억원의 명품이 판매됐다. 준비한 전체 물량의 60%가 소진이 됐으며 일부 인기 상품의 경우 조기에 판매가 완료되었다.

코로나19 기간에도 소비자의 높은 선호도로 인하여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던 해외명품의 경우 면세 명품행사로 높아진 관심 속에서 93% 급등하는 실적을 보였다. 해외여행이 어려워 짐에 따라서 면세점 이용 수요가 백화점으로 이동한 효과를 분석된다.

한편, 롯데마트는 동행세일을 시작한 6월 25일부터 27일까지 전 주 대비 7.2% 신장했다. 과일과 채소, 축산 상품군이 각 6.4%, 3.3%, 13.6% 신장한 것으로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