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원짜리 비말 차단용 마스크 사세요”…이마트, 오늘부터 오프라인 최초 판매
“500원짜리 비말 차단용 마스크 사세요”…이마트, 오늘부터 오프라인 최초 판매
  • 김동현 기자
  • 승인 2020.06.2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후 1명당 20장씩 판매
롯데마트도 6월 말~7월 초 판매 예정
이마트는 이날 오후부터 전국 20개 매장에서 장당 500원에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판매한다./ (사진=연합뉴스)
이마트는 이날 오후부터 전국 20개 매장에서 장당 500원에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판매한다./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이마트가 오프라인 매장 중에서는 처음으로 비말(침방울) 차단용 마스크 판매에 나선다.

2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이날 오후부터 전국 20개 매장에서 장당 500원에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판매한다. 매장별 판매 물량은 하루 100상자(상자당 20장)로, 1인당 1상자(상자당 20장)만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가 판매하는 비말 차단 마스크는 MB필터를 포함한 3중 구조 제품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약외품 허가를 받았다.

이마트는 물량 확보가 쉽지 않은 점을 고려해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한 대전권역 2개점(둔산·대전터미널점)과 대구권역 7개점(반야월·칠성·성서·월배·경산·만촌·감삼점),서울권역 11개점(은평·성수·월계·가양·용산·구로·왕십리·자양·영등포·목동·양재점)에서 우선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현재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감안해 일부 매장에서만 판매를 시작하지만 빠른 시일 내 물량을 확보해 모든 점포로 비말 차단용 마스크 판매처를 확대할 방침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밖에도 이마트는 등교 개학으로 수요가 급증한 아동용 일회용 마스크도 오는 26일부터 판매한다. 서울권역 일부 점포에서 총 2000 상자(10만장)를 우선 판매하고, 다음달 2일부터는  전국 모든 점포에서 1주일에 1만 상자(50만장)를 공급해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마트에 이어 롯데마트도 이르면 이달 말부터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매장에서 판매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마트는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 판매를 위해 준비 중”이라면서 “가격과 물량 등을 최종 협의 중인 단계”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28개 업체에서 56개 제품에 대해 허가를 받은 상태로, 전체 생산량은 하루 40만장 수준이다. 정부는 최근 마스크 생산업체의 공적 물량 비율을 60% 이상에서 50% 이하로 낮춘 만큼 비말 차단용 마스크 생산 여력이 늘어난 것으로 보고 이달 말까지 생산량을 하루 100만장 수준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