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 대규모 러시아 LNG선 수주 가능성↑···중동發 ‘잭팟’ 이어갈까
조선업계, 대규모 러시아 LNG선 수주 가능성↑···중동發 ‘잭팟’ 이어갈까
  • 신유림 기자
  • 승인 2020.06.22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최대 12척, 40억 달러 규모 수주 가능
삼성중공업은 1차서 이미 5척 수주···잔여 10척도 가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신유림 기자] 조선업계가 또다시 대규모 수주 가능성에 들떠있다. 이번엔 러시아 쇄빙 액화천연가스(LNG)선이다. 조선업계는 이달 초 카타르에서 LNG선 100척, 23조6000억원에 달하는 수주계약을 맺은 바 있다.

21일 해외 조선해운 전문지 ‘트레이드윈즈’는 대우조선해양이 러시아 국영에너지회사 노바텍(Novatek)이 계획한 ‘아크틱(Arctic) LNG-2’ 프로젝트에서 최대 12척, 40억달러(약 4조8000억원) 규모의 LNG선을 수주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확정계약 분은 6척이며 여기에 옵션으로 4+2척이다. 상황에 따라 옵션 분은 중국에 넘어갈 가능성은 있다.

이 프로젝트는 1차로 15척, 2차 10척으로 진행된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1차 중 5척은 이미 삼성중공업이 계약을 따냈다. 잔여 10척도 삼성중공업에 돌아갈 것으로 알려졌다.

2차 10척의 경우 애초 대우조선해양과 중국 후동중화가 각각 5척씩 총 10척을 수주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현재 대우조선해양이 우위를 점했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이와 별도로 프랑스 에너지기업 토탈이 추진하는 모잠비크 프로젝트도 연내 발주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오는 2023년 토탈이 모잠비크에서 가스전을 개발하는 공사로 이를 위해 LNG선 용선과 건조를 위해 선주사와 조선사의 동시입찰을 진행하고 있다.

발주물량은 모두 16척, 3조4000억원 규모다. 그 중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8척씩 물량을 나눠 가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