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소상공인인데”…지원금 허용 호소 나선 파크랜드 대리점주들
“같은 소상공인인데”…지원금 허용 호소 나선 파크랜드 대리점주들
  • 김동현 기자
  • 승인 2020.05.2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사·대리점 거래방식 차이
“부산 이외 지역서 결제 못 해”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파크랜드 대리점주들이 본사·대리점 간 거래 방식으로 인해 긴급재난지원금을 결제하지 못 하게 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대책 마련을 호소하는 진정서를 행정안전부 등에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파크랜드는 대리점과 위수탁 방식으로 물품을 판매하고 있다. 물품 대금을 본사에서 관리하고 매월 정산을 거쳐 대리점에 수익금을 보내주는 방식이다. 이에 따라 신용카드 단말기 역시 본사 명의로 돼 있다.

반면 다른 유사 의류 브랜드는 도소매 방식으로 거래를 하고 있다. 물품 판매대금이 대리점주에게 귀속되고 마진을 제외한 금액을 본사로 보내는 방식이다. 대금 관리를 대리점에서 하다 보니 카드 단말기 명의도 대리점주 명의로 돼 있다.

파크랜드 대리점주들은 “건물 임차료를 내고 판매사원을 직접 채용하는 똑같은 소상공인인데 재난지원금 사용처를 카드 단말기 기준으로 하다 보니 부산 이외 지역에서는 결제가 안 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본사와 거래 방식이 다르다는 작은 차이 때문에 소상공인이 재난지원금 관련 혜택에서 소외되는 것은 영세한 지역 상인을 돕겠다는 정부 취지에도 역행하는 결과”라며 정부와 지자체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파크랜드 측은 “부동산 담보 없이 소자본으로 창업할 수 있도록 이미 30년 전부터 위수탁 거래를 도입했는데 이런 방식이 오히려 재난지원금 혜택에서 소외되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파크랜드는 전국에 350여개 매장을 두고 있으며, 직영매장 40여곳을 제외한 나머지는 대리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