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 임원 급여 최대 40% 반납...코로나19 경영악화 극복
한국공항, 임원 급여 최대 40% 반납...코로나19 경영악화 극복
  • 최봉석 기자
  • 승인 2020.03.2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항, 전 임원 급여 반납...4월부터 전무급 이상 40%, 상무급 30% 월 급여 반납
불요불급한 투자 보류 등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구책 마련, 시행 중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공항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 극복을 위해 모든 임원의 급여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공항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 극복을 위해 모든 임원의 급여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토요경제=최봉석 기자]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공항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 극복을 위해 모든 임원의 급여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급여 반납은 전무급 이상 월 급여의 40%, 상무급은 30%로 다음달인 4월부터 시행해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유지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한국공항은 현재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 희망 휴직', '수익 창출과 관계없는 경비 축소' 및 '불요불급한 투자 보류' 등 자구책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

한국공항은 이달 초, 지상조업사 4개사와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해 두 차례에 걸쳐 국토부 및 양 공항공사에 공항 사용료 감면에 대한 청원을 진행한 바 있다.

한국공항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경영상황에 대응한 추가 자구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항공기 지상조업 서비스를 주력으로 하고 있는 한국공항은 국내 최대 지상조업 전문회사로 대한항공을 비롯한 50여 고객 항공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한진제주퓨어워터, 물류장비 렌탈사업, 세탁사업, 제주민속촌 운영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한편, 한진그룹의 또 다른 계열사인 대한항공도 다음달부터 경영 정상화 시점까지 부사장급 이상은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의 월 급여를 반납할 예정이라고 전날 밝힌 바 있다. 조원태 회장을 포함한 대한항공 임원 숫자는 80명 정도다.

한국공항공사 역시 임원 및 자회사 사장 등의 급여를 4개월간 반납한다고 같은 날 밝혔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30%, 공사 임원 및 자회사 사장은 20%의 급여를 반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