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불똥 튈라”…통신 3사, 재택근무 확대한다
“코로나 불똥 튈라”…통신 3사, 재택근무 확대한다
  • 김동현 기자
  • 승인 2020.03.12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서울 구로구 콜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와 관련해 긴급점검에 나선 가운데 통신 3사가 직원들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는 구로콜센터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태를 막기 위해 재택근무를 확대한다. 이는 코로나19의 집단 감염을 예방해 지역 사회 확산을 방지키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SK텔레콤은 콜센터 상담원 6000명 중 재택근무를 희망하는 1500여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재택근무 시행에 따른 업무 공백이 없도록 사무실과 같은 수준의 근무 환경 구축 등 업무 시스템을 최대한 지원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아울러 불가피하게 출근하는 상담원을 대상으로는 마스크 등의 방역 물품을 제공하고 위생물품 구매를 지원할 방침이다.

KT는 대구 등 특수 지역 근무자·희망자 등 약 300여명에 대한 재택근무를 시행 중으로, 향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전국 거점을 활용해 콜센터 운영인력의 20%인 1200명에 대해서도 분산 배치를 완료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KT는 대구·경북 등 특수 지역 희망자를 대상으로 재택 인원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도 지난 11일부터 채팅 상담과 사이버 상담사 등을 대상으로 순차적인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다. 일반 상담 인력의 경우 상담사 재택 인프라 구비 여부 및 보안 이슈 등을 점검한 후 3월 중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방통위는 지난 10일 서울 구로구 콜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밀집접촉으로 인한 집단감염을 우려, 상담사들의 재택근무 시스템 도입·확대방안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