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매출 3조 클럽 가입...창사 이후 처음
코웨이, 매출 3조 클럽 가입...창사 이후 처음
  • 김시우 기자
  • 승인 2020.02.1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은 3조189억 원...전년 比 11.5% ↑
이해선 대표 "올해 글로벌 비즈니스 강화, 혁신 제품 출시로 한 단계 더 도약"

[토요경제=김시우 기자] 코웨이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매출 3조 원을 돌파하며 ‘매출 3조 클럽’에 가입했다.

14일 코웨이에 따르면 2019년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기준 매출액은 3조189억 원으로 전년 대비 11.5% 증가했다. 창사 이래 첫 3조 매출이다. 하지만 가전 렌탈업계 경쟁심화 등 이유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같은 기간 각각 11.8%와 5.0% 줄어든 4583억원과 3322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환경가전사업 매출액은 2조 1,112억 원을 기록하며 2년 연속 매출 2조 원을 돌파했다. 코웨이는 "국내 환경가전사업의 호조세는 공기청정기 등 주요 제품군과 함께 의류청정기, 전기레인지 등 새로운 렌털 제품군 판매 증가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해외 사업 매출액은 거래선 다각화, 주요 해외 법인 매출 확대 등에 힘입어 7,491억 원을 기록했다. 해외 사업 매출액은 2018년 기준으로 전체 매출의 약 20%를 차지했으나 2019년에 약 25%로 증가했다. 이러한 추세는 코웨이 글로벌 비즈니스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는 “2019년 한 해 동안 국내 환경가전사업, 해외 사업 등 전 사업 영역에서 고르게 성장하며 연 매출 3조 원 시대를 열었다”라며 “2020년은 글로벌 비즈니스 강화, 혁신 제품 출시 등을 바탕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해로 만들고, 중장기적인 성장까지 고려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