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반값 수준 킹크랩 판매
이마트, 반값 수준 킹크랩 판매
  • 김시우 기자
  • 승인 2020.02.13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김시우 기자] 이마트가 기존 판매금액보다 반값인 가격에 킹크랩을 판매한다.

13일 이마트에 따르면 이날부터 오는 19일까지 일주일간 러시아산 블루 킹크랩을 100g 4980원에 선보인다. 지난해 2월 이마트 킹크랩 평균 판매가격이 100g 당 8980원인 것을 볼 때, 약 반값정도 저렴한 가격이다.

특히 이번 킹크랩의 가격은 ‘활 꽃게’보다 가격이 저렴해 눈길을 끈다.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2일까지 노량진 수산시장 활 암꽃게 평균 위판가는 1kg당 5만 2300원으로, 꽃게 위판가가 이마트 킹크랩 판매가보다 가격이 높다.

일반적으로 킹크랩과 꽃게는 같은 갑각류라도 비교군이 아닐 정도로 가격차가 컸지만, 킹크랩 시세가 크게 낮아져 두 갑각류의 가격이 역전된 것이다.

이마트가 고급 갑각류의 대명사 ‘킹크랩’을 저렴하게 선보일 수 있는 이유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러시아 킹크랩의 중국 수출길이 막혔고, 이 물량이 한국으로 들어와 가격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보통, 러시아 킹크랩은 중국으로 육로를 통해 입국되는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중국 내 이동이 금지되면서, 들어갈 길이 막혔다.

특히 킹크랩은 살아있는 활(活) 상태로, 시간이 지나 신선도가 하락하기 전에, 수요가 높고 중국 다음 가까운 한국으로 물량이 모이고 있다.

실제로 노량진 수산시장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전 등급의 킹크랩의 평균 낙찰 시세는 1kg 당 4만 9000원 선이다. 평균 6만 2000원이었던 1월 4주차보다 20%가량 낮아진 가격이다. 또한, 지난해 동기(2/4~9일) 가격이 7만 500원 인 것을 볼 때 약 30%이상 떨어졌다.

김상민 이마트 갑각류 바이어는 “중국으로 들어가려던 러시아산 킹크랩 선박이 국내로 입국, 국내 반입량이 크게 늘어났다”며 “이마트는 20톤이라는 많은 물량을 확보, 고객들은 킹크랩을 저렴한 가격에 드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