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6년간 29조원 투자 '모빌리티 솔루션' 전환…2025년 영업이익률 6% 달성
기아차 6년간 29조원 투자 '모빌리티 솔루션' 전환…2025년 영업이익률 6% 달성
  • 최봉석 기자
  • 승인 2020.01.14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차 비중 25%로 높이고 전기차시장 점유율 6.6%로
내년에 첫 전기차 전용 모델 출시…2026년 친환경차 100만대 판매
기아차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박한우 사장 주재로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CEO 인베스터데이에서 양대 미래 사업 '전기차와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과감한 전환을 하겠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박한우 사장 주재로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CEO 인베스터데이에서 양대 미래 사업 '전기차와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과감한 전환을 하겠다고 밝혔다.

[토요경제=최봉석 기자] 기아자동차가 전기차와 모빌리티 솔루션 등 미래 사업의 글로벌 리더십 확보를 위해 29조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하기로 했다.

기아자동차가 앞으로 6년간 29조원을 투자해 2025년까지 영업이익률 6%를 달성하겠다는 중장기 미래 전략을 처음으로 공개한 것으로 '브랜드 혁신'과 '수익성 확대'가 전략의 핵심이다.

기아차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박한우 사장 주재로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CEO 인베스터데이에서 양대 미래 사업 '전기차와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과감한 전환을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미래 자동차산업 변화에 과감하고 선제적인 대응을 위한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Plan) S'의 핵심이다.

'플랜 S'에 따르면 기아차는 2025년 전차급에 걸쳐서 전기차 11종을 갖추고, 글로벌 점유율 6.6%와 친환경차 판매 비중 25%를 달성한다. 2026년에는 중국 외 세계 시장에서 전기차 50만대를 포함해 친환경차 100만대를 판매한다.

당장 기아차는 내년부터 1회 충전시 500km를 이상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 전용 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다.

또 환경 오염 등 글로벌 도시 문제 해결을 위해 전기차와 자율주행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며, 차량 공유와 전자상거래 등 확대로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시장에서 먼저 경쟁력을 확보한다.

박한우 사장은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기아차가 미래 고객 가치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완벽하게 탈바꿈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에 단순히 적응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을 주도함으로써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기아차의 'Plan S'는 '전기차 및 모빌리티 솔루션'이라는 양대 축을 중심으로 한 과감하고 선제적인 미래 사업 전환 계획"이라며 "고객 최우선 관점에서 새로운 고객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혁신 브랜드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