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펀드 수탁고 658조8000억원…사상 최대
지난해 펀드 수탁고 658조8000억원…사상 최대
  • 김사선 기자
  • 승인 2020.01.13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지난해 국내 펀드 수탁고는 전년대비 114조5000억원(21.1%) 증가한 658조8000억원(순자산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1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국내 전체 펀드 수는 1만5205개, 순자산은 658조7930억원, 설정액은 649조6290억원이다. 전년 대비 펀드 수는 835개 늘어났고, 순자산과 설정액은 각각 114조5090억원, 98조6290억원 증가했다.

공모펀드 순자산은 전년대비 28조7000억원(+13.4%) 증가한 242조3000억원, 사모펀드는 85조7000억원(+25.9%) 증가한 41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016년 사모펀드가 공모펀드 규모를 추월한 이후 격차는 매년 확대되고 있는 나타났다.

금투협회는 "공모펀드는 증시회복으로 주식형 펀드 증가, MMF의 수탁고 증가와 더불어 안전자산 선호로 인한 채권형 펀드의 증가로 그 규모가 증가했고. 사모펀드는 부동산, 특별자산 실물펀드 중심으로 빠른 성장세 지속해 수탁고가 400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주식형펀드와 채권형펀드가 각각 11.2%, 15.4% 증가하는 등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주식형펀드는 지난해 6조6000억원 순유출(국내 4조1000억원, 해외 2조5000억원)되지만 순자산은 전년말대비 8조9000억원 증가(+11.2%)한 88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채권형펀드는 12조3000억이 순유입(국내 10조7000억원, 해외 1조6000억원)되어, 순자산은 전년 말 대비 15.9조원 증가(+15.4%)한 119조원을 기록했다. MMF는 105조6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7.0%(15조3000억원) 늘었다.

실물형 펀드(부동산·특별자산)에 대한 투자증가 추세는 지난해에도 계속되며 45조6000억원이 순유입되면서 순자산은 193조3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45조9000억원(+31.2%) 증가했다.

금투협회는 "증시 불안 등의 요인으로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높고 안정적인 부동산·특별자산(예: SOC 등) 등 대체투자 수요가 증가하고, 해외 부동산 투자도 꾸준히 증가해, 해외 부동산펀드 비중이 국내부동산 펀드 비중을 상회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