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오너일가 임원승진 4.6년...흙수저는 24년
‘금수저’ 오너일가 임원승진 4.6년...흙수저는 24년
  • 김사선 기자
  • 승인 2020.01.0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 29세 입사해 33.6세에 ‘별’...일반 직원 임원 승진 평균 52.9세
경험 부족으로 인한 경영 리스크 우려...오너일가 인사검증 적용해야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금수저라 불리는 오너 일가들은 입사해서 셀러리맨의 꽃이라 불리우는 임원이 되는 기간이 평균 5년에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반 회사원이 동료 직원들과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임원에 승진하기까지 24년이 걸렸다.

단지 오너일가라는 이유만으로 단기간에 임원으로 승진시킨다면 미숙한 경영능력으로 인해 기업이 흔들리는 것은 물론, 국가 경제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59개 대기업집단 중 오너일가 부모 및 자녀세대가 함께 경영에 참여 중인 40개 그룹의 입사 후 임원 승진 기간을 조사한 결과, 오너일가는 평균 29세에 입사해 평균 4.6년 만인 33.6세에 임원으로 초고속 승진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자녀세대의 경우 4.1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해 부모세대(5.4년)보다 입사 후 승진까지 1.3년 더 빨랐다.

입사 후 사장단 승진까지는 평균 13.8년이 걸렸으며, 이 또한 자녀세대(13.5년)가 부모세대(13.9년)에 앞섰다.

총수일가의 임원 승진 기간은 하위그룹일수록 더 빨랐다. 30대 이하 그룹의 경우 불과 3.3년이 소요돼 30대 그룹(5.3년) 총수일가보다 2년 먼저 임원으로 승진했다.

일반 임원 중 상무(이사 포함) 직급 임원의 평균 나이(2019년 9월말 기준)가 52.9세인 점을 감안하면 오너일가의 임원 승진이 일반 직원에 비해 약 19년 더 빠른 셈이다.

임원 승진 기간은 부모세대보다 자녀세대가 더 짧았다. 재계 1~2세대가 주로 해당하는 부모세대(공정거래위원회 동일인 기준)는 평균 28.9세에 입사해 34.3세에 임원으로 승진해 5.4년이 걸렸다. 반면 3~4세대로 분류되는 자녀세대는 29.1세에 입사해 4.1년 만인 33.2세에 임원을 달았다.

입사 후 사장이 되는 시점도 자녀세대가 더 짧았다. 부모세대의 경우 입사 후 평균 13.9년 후인 43.1세에, 자녀세대는 13.5년 후인 41.4세에 사장단에 올랐다.

이런 경향은 그룹 규모가 작을수록 더 두드러졌다. 조사대상 중 30대 그룹에 포함된 21개 그룹의 경우 오너일가 임원 승진기간이 5.3년이었지만 30대 그룹 밖 19개 그룹은 불과 3.3년으로 2년이 빨랐다.

사장단까지의 승진 속도도 하위 그룹이 12.3년으로, 30대 그룹(14.4년)보다 2.1년 더 빨랐다.

입사와 동시에 임원을 단 오너일가는 총 27명이었으며 이 중 절반이 넘는 14명은 자사 또는 타사 경력 없이 바로 임원으로 입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30대 그룹 오너일가 중에서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이명희 신세계 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부문) 총괄사장, 최창영 고려아연 명예회장등 7명이 이에 해당했다.

30대 밖 그룹 중에는 정몽진 KCC 회장,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 윤석민 태영건설 회장, 유상덕 삼탄 회장, 채동석 애경산업 부회장, 한상준 유니드 부사장 등이었다.

입사 후 임원 승진까지 10년 이상 걸린 오너일가는 17명이었다. 구자엽 LS전선 회장은 입사 후 첫 임원까지 16.6년이 걸렸고 구자용 LS네트웍스 회장 역시 16.0년이 소요됐다.

이어 허명수 GS건설 부회장(15.2년),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14.2년), 박석원 두산 부사장(14.0년), 구자은 LS엠트론 회장(14.0년),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13.7년), 구자열 LS그룹 회장(12.0년), 박진원 두산메카텍 부회장(11.4년),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부회장(11.2년),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11.0년), 허용수 GS에너지 사장(10.9년), 박태원 두산건설 부회장(10.5년), 허승조 GS리테일 부회장(10.1년), 장선익 동국제강 이사(10.1년), 허윤홍 GS건설 사장(10.1년),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10.0년) 등이었다.

재계 관계자는 "경쟁을 거치지 않고 오너 일가라는 이유로 이루어지는 빠른 임원 승진은 중요 의사 결정과 조직 운영에 있어서 경험 부족으로 인한 리스크가 될 수 있다“며 ”이사회가 견제 기능을 제대로 발휘해 기업의 인사 검증 절차를 오너 일가에게도 적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