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도심항공모빌리티 2028년께 상용화…정부와 협의중"
정의선 "도심항공모빌리티 2028년께 상용화…정부와 협의중"
  • 최봉석 기자
  • 승인 2020.01.0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CES 2020에서 인간 중심 미래 모빌리티 비전 공개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UAM-PBV-Hub' 제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도심항공모빌리티(UAM:Urban Air Mobility)가 2028년께 상용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호텔에서 CES 2020 미디어데이 행사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사진제공=현대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도심항공모빌리티(UAM:Urban Air Mobility)가 2028년께 상용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호텔에서 CES 2020 미디어데이 행사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사진제공=현대차)

[토요경제=최봉석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도심항공모빌리티(UAM:Urban Air Mobility)가 2028년께 상용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호텔에서 CES 2020 미디어데이 행사를 한 뒤 기자들의 UAM 상용화 시점에 관한 질문에 "2028년쯤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선 법규나 이런 것들이 같이 가야 하기 때문에 계속 정부 쪽하고 얘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앞서 지난해 1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IF) 2019'에서 우버의 2023년 플라잉택시 상용화 목표와 관련해 "개인적으로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법과 제도가 제대로 갖춰지는 데도 시간이 걸린다"고 언급한 바 있다.

현대자동차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onsumer ElectronicsShow, 이하 CES 2020)'에서 인간 중심의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을 위한 혁신적인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했다.

현대차가 공개한 미래 모빌리티 비전은 모빌리티가 도시의 기반 시설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는 인식에서 시작됐다. 현대차는 그간 ▲심리 ▲도시·건축 ▲디자인·공학 ▲교통·환경 ▲정치 등 각 분야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한 '인간 중심의 도시 자문단'을 구성하고, 미래도시가 인간 중심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 어떻게 설계되고 제공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리고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고 자연스럽게 도시에 활력을 더하는 모빌리티 분야에 강점이 있다는 점을 고려, '역동적' 도시 구현에 우선 중점을 두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 회사는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해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UAM(Urban Air Mobility : 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Purpose Built Vehicle : 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를 제시했다.

현대차는 세 가지 솔루션을 토대로 미래도시와 사람들이 공간과 시간의 제약에서 벗어나 더 많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을 담았다. 동시에 현대차의 차세대 브랜드 비전 '인류를 위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를 가속화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Smart Mobility SolutionProvider)'으로 거듭나겠다는 복안이다.

UAM은 PAV(Personal Air Vehicle : 개인용 비행체)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를 결합해, 하늘을 새로운 이동 통로로 이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며 ▲PBV는 지상에서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시간 동안 탑승객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친환경 이동 솔루션이다. Hub는 UAM과 PBV를 연결하는 공간으로, 사람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교류하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신개념 솔루션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UAM, PBV, Hub는 긴밀한 상호작용을 통해 인류의 삶을 보다 가치 있게 만들고, 인간 중심의 역동적(Vitalize)인 미래도시를 구현하는 핵심으로 작용한다"고 밝혔다. UAM은 하늘과 지상을 연결하고 PBV는 도로 위에서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며, 두 종류의 스마트 모빌리티는 미래도시 전역에 설치될 Hub와 연결돼 모빌리티 생태계를 형성한다는 설명이다.

이런 가운데 'CES 2020' 개막 하루 전인 6일(현지시각) 열린 '현대차 미디어 행사'에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우리는 도시와 인류의 삶에서 무엇이 중요한지 깊이 생각했다"며 "UAM과 PBV, Hub의 긴밀한 연결을 통해 끊김 없는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는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은 사회에 활기를 불어넣고 '인류를 위한 진보'를 이어 나가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어 "현대차는 이동 시간의 혁신적 단축으로 도시간 경계를 허물고, 의미 있는 시간 활용으로 사람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목표를 이루며, 새로운 커뮤니티를 통해 사람들이 함께 모일 수 있는 역동적인 인간 중심의 미래 도시 구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CES는 시작점에 불과하며 비전을 현실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는 이날 행사에서 ▲안전성(Safe)을 최우선 원칙으로▲저소음(Quiet) ▲경제성과 접근 용이성(Affordable)▲승객 중심(Passenger-centered)이란 현대차의 UAM 4대 원칙도 발표했다.

현대차는 안전성에 대한 다중화 설계의 일환으로 PAV 프로펠러 하나에 이상이 있더라도 문제없이 이착륙을 할 수 있도록 보증하고 비상 상황에 대비한 낙하산 전개 시스템도 갖출 예정이다.

또 저소음 측면에서는 도심 비행이 가능하고 탑승자간 원활한 대화가 가능하도록 저소음 설계를 할 계획이다. 아울러 경제성과 접근 용이성 부분에서는 자동차 제조업체 노하우를 이용, 공기역학적 설계, 탄소 복합재를 이용한 경량화, 생산성 있는 설계 기술, 운영 비용 절감 등으로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도록 가격 경쟁력을 갖춘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날 최초로 PAV(Personal Air Vehicle :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을 공개했다. 현대 PAV 콘셉트 'S-A1'은 전기 추진 방식의 수직이착륙 기능을 탑재하고 조종사를 포함 5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상용화 초기에는 조종사가 직접 조종하지만, 자동비행기술이 안정화 된 이후부터는 자율비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CES 2020 기간 동안 약 202평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실물 크기의 PAV 콘셉트 'S-A1'을 비롯 PBV콘셉트 'S-Link'와 Hub 콘셉트 'S-Hub' 등 차세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 PAV 콘셉트 'S-A1'은 실제 비행 되는 상황을 연출하기 위해 바닥으로부터 2.2m 위로 설치됐으며, 프로펠러가 구동되는 장면을 연출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가 최초로 PAV(Personal Air Vehicle :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을 공개했다. 현대 PAV 콘셉트 'S-A1'은 전기 추진 방식의 수직이착륙 기능을 탑재하고 조종사를 포함 5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현대자동차가 최초로 PAV(Personal Air Vehicle :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을 공개했다. 현대 PAV 콘셉트 'S-A1'은 전기 추진 방식의 수직이착륙 기능을 탑재하고 조종사를 포함 5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