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정용진 야심작 '흑역사' 되나...삐에로쑈핑 등 추진사업 '구조조정' 본격화
[영상뉴스] 정용진 야심작 '흑역사' 되나...삐에로쑈핑 등 추진사업 '구조조정' 본격화
  • 토요경제신문
  • 승인 2019.12.10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야심작으로 주목 받았던 삐에로쑈핑과 일렉트로마트 등 일부 매장이 잇따라 폐점소식을 알리고 있다. 사업 초기 폭발적인 반응을 모았던 ‘삐에로쇼핑’이 1년여 만에 폐점함에 따라, 정 부회장의 본격적인 경영능력이 시험대에 올랐다.

점포가 생기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일각에서는 올해 새로 선임된 강희석 이마트 대표가 본격적인 사업키를 쥐면서 수익성과 효율을 위한 구조조정에 나선 것으로 관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