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구매대행업체로 위장한 보이스피싱, ‘사회초년생·구직자’유인
해외구매대행업체로 위장한 보이스피싱, ‘사회초년생·구직자’유인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11.15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 피해주의보 발령..‘인출책 모집광고 주의’
[이미지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 회사원 A씨는 해외 구매대행업체가 올린 해외송금 대행 아르바이트 공고를 접하게 됐다. 이 업체는 A씨에게 캄보디아 현지업체의 구매자들로부터 수금한 구매대금을 계좌로 보내달라는 요구를 받았다. A씨는 송금액의 2%, 일당 50만원을 보장한다는 말에 제안을 수락했다.

이후 A씨는 자신의 계좌에 입금된 3900만원을 캄보디아 현지은행 계좌로 송금했다. 다음날 자신의 거래은행으로부터 계좌가 지급 정지됐다는 통보를 받고나서야 자신이 보이스피싱 범죄에 연루됐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자료 = 금융감독원]
[자료 = 금융감독원]

위 사례처럼 해외송금 알바를 가장한 보이스피싱 인출책으로 이용당한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따라 금융감독원은 해외 구매대행업체, 환전업체로 위장한 보이스피싱 사기법 관련 피해 수법을 안내하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를 했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조직은 사회초년생이나 자금이 필요한 구직자를 상대로 고액 수당을 제시, 보이스피싱 피해금 인출에 가담하도록 유인하고 있다. 해외송금 대가로 송금액의 1~10%, 하루 50만원 지급을 보장한다는 식이다.

이들은 자금 추적이 어려운 캄보디아, 베트남, 홍콩 등 해외 현지은행에 돈을 송금하도록 해 피해금을 가로챘다. 연간 5만달러 이내 해외송금의 경우 외국환거래은행에 송금사유 및 지급증빙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악용한 것.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인출책으로 범죄에 연루되면 징역형이나 벌금 등 실형을 선고받을 가능성이 큰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특히 해외 구매대행업체 등으로 위장한 보이스피싱 사기범이 해외송금 아르바이트 모집을 가장해 고액 수당을 미끼로 사회초년생, 구지자가 피해금 인출에 가담하도록 하는 사례가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

금감원은 “송금, 환전, 수금 대행 등의 아르바이트는 보이스피싱과 연관됐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채용 면접을 위해 모바일 메신저로 연락하라고 하는 경우에는 실제 존재하는 업체인지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