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보증사칭 허위광고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 마련
HUG, 보증사칭 허위광고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 마련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9.11.1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예방을 위한 홍보 강화 및 ‘허위광고 신고센터’ 운영 등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사장 이재광, 이하 ‘HUG’)는 공사 보증을 사칭한 허위광고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허위광고 신고센터’를 운영하는 등 허위광고 피해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공사 보증을 사칭한 허위광고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견됨에 따라, 허위광고로 인해 국민의 재산권에 피해가 발생하고 공사의 신뢰도가 저하될 우려가 있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태였다.

HUG는 ▲ 공사 홈페이지에 배너 설치, ▲ 주요 일간신문 지면 광고 추진, ▲ 지자체 업무 협조 요청 공문 발송 등 피해예방을 위한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 ‘허위광고 신고센터’를 운영하여 공사 보증관련 허위광고로 인한 국민의 피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HUG는 “보증상품의 가입사실 여부는 ‘HUG 홈페이지→ 보증현황/공시/공매정보’에서 직접 조회가 가능하다”면서 “‘HUG가 수익률을 보장한다’는 등 허위 광고로 의심되는 경우 보증 가입사실 여부를 확인한 후 계약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재광 HUG 사장은 ‘HUG가 특정 사업자를 위하여 수익률을 보장한다는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에 해당하므로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HUG는 관련 내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국민들에게 안내하여 서민들의 소중한 재산권이 보호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