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 3분기 순이익 3,091억원...전년比 8.2%↑
JB금융, 3분기 순이익 3,091억원...전년比 8.2%↑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10.31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누적 사상 최대 규모

[토요경제=문혜원 기자] JB금융지주(회장 김기홍)는 2019년 3분기 연결 누적기준 3,091억원(지배지분 2,94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8.2%(지배지분 39.5%) 증가한 실적으로, 3분기 누적 기준 사상 최대 규모 실적이다.

JB금융은 계열사 간 협업 강화를 통해 그룹의 균형 있는 수익구조가 정착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 둔화로 인한 금리인하 기조 등 어려운 금융환경 하에서도 안정적인 성장 및 수익성 위주의 내실경영 정책을 바탕으로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자산건전성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으며, 경기둔화가 지속될 가능성에 대비하여 보수적인 충당금 적립정책을 시행하여 충당금 적립 비율을 높이는 등 경기둔화 리스크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였다.

그룹의 자회사인 전북은행(별도기준)은 전년동기대비 9.6% 증가한 95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여 그룹의 이익 증가세를 견인하였으며, 광주은행(별도기준)은 전년동기대비 1.2% 소폭 감소한 1,39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 안정적인 이익흐름을 이어갔다. JB우리캐피탈(연결기준) 또한 자산건전성이 개선된 것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4.4% 증가한 65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였다.

주요 경영지표 부문에서는 지배지분 ROE 11.8% 및 그룹 연결 ROA 0.88%의 업종 최고 수준의 수익성을 달성하였고, 자산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동기대비 0.09%p 개선된 0.83%, 연체율은 전년동기대비 0.18%p 개선된 0.75%를 달성하였다. 대손비용율(그룹 기준) 역시 전년동기대비 0.05%p 개선된 0.38%를 기록하여 안정적인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2019년 3분기 말 기준 자본적정성 지표인 그룹의 보통주자본비율(잠정)은 9.83%, BIS비율(잠정)은 13.39%를 달성하여 전년동기대비 각각 0.81%p 및 0.47%p 개선되었다. 금융당국에서 요구하는 보통주자본비율 9.5% 수준을 초과 달성하여, 향후 보다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 및 내실성장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열린 자세로 시장과 소통하고자 직접 그룹 실적발표회에 참석한 JB금융지주 김기홍 회장은 “경기 둔화와 저금리 추세에 따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JB금융만의 차별화 전략을 계속 추구함으로써, 현 수준의 수익성을 유지하며 지속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드는 것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