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3분기 영업이익 831억원...'미래성장형 사업구조' 업그레이드 효과 본격화
SK네트웍스 3분기 영업이익 831억원...'미래성장형 사업구조' 업그레이드 효과 본격화
  • 최봉석 기자
  • 승인 2019.10.2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 스피드메이트 수익 개선 성과도 나타나...“재무구조 개선, 미래성장사업 강화 지속 추진할 것”

 

[토요경제=최봉석 기자] 홈케어 및 모빌리티 중심의 성장을 추진하고 있는 SK네트웍스(대표이사: 최신원, 박상규)가 사업 포트폴리오 업그레이드 효과를 가시화하며 양호한 3분기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SK네트웍스는 24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올 3분기 매출 3조 8736억원, 영업이익 831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9.7%, 영업이익은 101.4%  증가한 것이다.

이와 관련 SK네트웍스 관계자는 “글로벌 거래물량 감소와 자산 효율화를 위한 주유소 네트웍 최적화 영향으로 매출이 줄어든 사업도 있었지만, 홈케어와 모빌리티 중심의 미래 핵심사업이 지속 성장하며 전반적인 수익 개선을 이끌었다”고 밝혔다.

SK매직은 지난 3분기 도기버블 비데를 비롯해 레트로 식기 세척기, 터치온 전기레인지 등 기술과 디자인 경쟁력을 지닌 생활환경/ 주방가전 제품들을 연이어 출시해 고객의 호응을 받았다.

또한 고객의 요구를 반영한 렌탈 상품군 다각화로 만족도 제고와 실적 상승의 결과를 얻었다.

렌터카 사업의 경우 개인장기렌터카 마케팅 활성화, SK렌터카와 AJ렌터카의 내륙 단기 렌탈 서비스 통합에 따른 시너지 효과 등이 나타났다. 온라인 쇼핑몰 ‘타이어픽’을 통한 타이어 판매량 증가, 수입차 부품 유통사업 성장도 수익 개선에 힘을 보탰다.

이와 함께 정보통신사업도 신규 스마트폰 출시로 단말기 유통량이 크게 증가했고 ICT 액세서리 유통, 리사이클 사업 전개 등을 통한 시장 다각화 노력이 성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됐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향후 재무구조 안정화 및 추가 성장기회 모색, 홈케어/모빌리티 등 렌탈 중심의 소비재 사업 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와 함께 경영 전반에 걸쳐 고객, 주주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행복 추구 및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