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일파' 롯데 신동빈, 이낙연 총리에게 어떤 메시지 전달할까
'지일파' 롯데 신동빈, 이낙연 총리에게 어떤 메시지 전달할까
  • 최봉석 기자
  • 승인 2019.10.1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저녁 서울 모처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비공개 면담을 갖고 일본 정계 분위기를 미리 파악할 예정으로 알려져, 한일 갈등의 해법을 일정부분 찾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저녁 서울 모처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비공개 면담을 갖고 일본 정계 분위기를 미리 파악할 예정으로 알려져, 한일 갈등의 해법을 일정부분 찾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토요경제=최봉석 기자] '한일관계 구원투수' 역할론의 중심에 선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 방문을 앞둔 18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만나 '악화된' 한일 관계 정상화에 대한 의견을 공유할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과 롯데그룹 등에 따르면 이 총리는 이날 저녁 서울 모처에서 신 회장과 비공개 면담을 갖고 일본 정계 분위기를 미리 파악할 예정으로 알려져, 한일 갈등의 해법을 일정부분 찾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만찬 형식으로 진행될 이번 면담에는 배석자 없이 두 사람만 만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번 만남은 오는 22∼24일 이 총리가 일본 방문을 앞두고 일본과의 교류가 잦은 신 회장으로부터 일본 정계 분위기, 현지 상황 등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신동빈 회장은 롯데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과 일본인 모친 시게미쓰 하츠코(重光初子) 여사 사이에 태어났으며 재계 내 대표적인 '지일파'로 꼽힌다.

특히 롯데 사업이 한일 양국이 걸쳐 있어 일본 현지 상황에 정통하고 아베 총리 등 정계 인사들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 총리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만나는 것과 관련해선, 재계의 지원사격을 받아서라도 일본과 다시 대화를 하겠다는 신호를 일정부분 보내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 총리와 신 회장은 그동안 여러 차례 소통하면서 한일 관계에 대한 문제의식과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만남 역시 그런 일환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총리와 신 회장은 지난 5월 미국 루이지애나주 롯데케미칼 공장 준공식 때에도 만나 한일 관계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으며, 지난 7월 중순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에도 통화를 통해 한일 현안에 대한 논의를 한 적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