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글로벌 브랜드 가치' 세계 6위... 상표 가치 72조원
삼성, '글로벌 브랜드 가치' 세계 6위... 상표 가치 72조원
  • 최봉석 기자
  • 승인 2019.10.1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브랜드가치 600억달러 돌파…세계 6위·아시아 선두
작년보다 2% 증가하며 순위 유지…현대차 36위·기아차 78위

 

[토요경제=최봉석 기자] 삼성의 브랜드가치 세계 6위에 올랐다. 전 세계 소비자들과의 다양한 접점에서 '일관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삼성의 브랜드 가치가 600억달러를 넘어서며 세계 6위에 랭크됐다.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가 17일 발표한 '2019년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19)'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은 지난해와 같은 6위에 오르면서 8년 연속 '톱10'에 포함됐다.

삼성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610억 9800만달러(약 72조 3000억원)로, 지난해(598억 9000만달러)보다 2% 늘어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2011년에는 17위였으나 이후 ▲ 2012년 9위(329억달러) ▲ 2013년 8위(396억달러) ▲ 2014년 7위(455억달러) ▲ 2015년 7위(453억달러) ▲ 2016년 7위(518억달러) ▲ 2017년 6위(562억달러) 등에 이어 올해까지 3년째 6위 자리를 지켰다.

아시아 국가의 브랜드 가운데서는 일본 도요타(7위·562억4천600만달러)를 제치고 선두를 차지했다.

인터브랜드는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The Sero)', '비스포크' 냉장고 등 제품 혁신 △5세대(G)∙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전장 등 미래 선도 기술 분야 발전 가능성 △메모리 반도체 업계에서 확고한 1위 자리 등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와 기아차 역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올해 현대차는 지난해보다 5% 늘어난 141억 5600만달러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하며 36위 자리를 지켰고, 기아차는 7% 감소한 64억 2800만달러로 7계단 하락한 78위에 그쳤다.

삼성은 테크놀로지 분야에서 애플, 구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이어 5위였고, 현대차는 자동차 분야에서 도요타, 메르세데스-벤츠, BMW, 혼다, 포드에 이어 6위였다.

이들 100위 내에 든 3개 한국 브랜드의 가치는 총 816억 8200만달러로, 지난해보다 1.7%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