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DLF 사태” 증인 채택...“21일 출석”
정무위,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DLF 사태” 증인 채택...“21일 출석”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10.1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함영주 하나은행장]
[사진 = 함영주 하나은행장]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는 10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대규모 손실사태와 관련해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추가 채택했다. 함 부회장은 올해 3월까지 KEB하나은행의 행장을 지냈다.

정무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함 부회장에 대한 국정감사 증인 출석요구의 건을 의결했다. 함 부회장은 오는 21일 열리는 종합감사에 출석한다. 앞서 정무위는 DLF 사태와 관련한 증인으로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이사를 채택했다.

하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핵심 책임자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는 요구가 나왔고, 여야 3당 간사는 증인 채택을 놓고 협상을 이어왔다.

그러나 앞서 8일 금융감독원 국정 감사에서 하나은행이 금융감독원 검사 직전 DLF 관련 자료를 삭제했다는 논란이 일면서, 실무진급 증인채택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는 분석이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금융감독원 국감 현장에서 함 부회장이 아닌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

지 의원은 “하나은행은 수천 명의 피해자의 내용이 있는 자료를 삭제한 것으로 지난번 금융감독원이 (국감에서) 답변했다”면서 “한 사람을 부른다면 김정태 회장을 부르는 게 맞다. 부회장을 불러서 중차대한 문제의 책임과 누가 지시했는지를 묻는 게 적절한지 의문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증인으로 채택되지 않았다. 손 회장은 국제통화기금(IMF) 연차총회 참석차 다음 주부터 미국에 머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