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호황” 대형 대부업자, 매출액 3조5000억원
“나홀로 호황” 대형 대부업자, 매출액 3조5000억원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10.10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대비 대부업체수 635곳↑..매출액9055억원↑
김두관 의원, “흑자 대부업체 위법행위 주시해야”
[자료 = 김두관 의원실 제공]
[자료 = 김두관 의원실 제공]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최근 대형 대부업자들의 잇단 저축은행 인수에 따른 영업축소 및 영업환경 변화에 따라 대출심사 강화 등으로 대부업 이용자수와 대출 잔액이 감소했다. 그래도 지난 2013년 대비 여전히 대부업체 수는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6말 기준 대부업 이용자수는 236만7000명에서 같은해 12말 기준 대부업 이용자수는 15만4000명(△6.5%)이 감소한 221만3000명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대출잔액 또한 2018년도 6말 기준 17조 4470억 원에서 983억 원(△0.6%)이 감소한 17조 ,487억 원으로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대부업 이용자수와 대출잔액은 감소하고 있음에도 대부업 법인수는 오히려 늘어나고 이들이 거둬들인 매출액(수입금액)도 해마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이 김 의원에게 제출한 ‘2013년 이후 대부업 법인세 신고 현황’를 분석한 결과, 2018년도에 법인세를 납부한 대부업체는 1,423개로 이들의 매출액(수입금액)은 3조 5,564억 원으로 집계됐다.

2013년도 법인수 788개, 수입금액 2조 6509억 원 대비 법인수 635개(81%), 수입금액 9,055억 원(34%)이 각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부업체가 부담하는 총부담세액도 2013년 1,298억 원에서 903억 원이 증가한 2,201억 원으로 70%가 증가했다. 

김두관 의원은 “대부업 자금 조달 금리가 여전히 낮고 일부 대부업계에서 거래 매출을 양성화했으며, 손해를 보기 쉬운 신용대출보다는 안정적인 담보대출 취급을 확대해 흑자 대부업체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 의원은 “대부업체를 이용하는 대다수 국민은 생계비를 목적으로 돈을 빌리며 제도권 은행 대출이 불가능한 금융소외계층”이라며 “국세청은 대부업체의 위법행위를 예의주시하고 만일 발견될 경우 강력한 세무조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