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분기 모바일 적자 감소로 '어닝서프라이즈'
LG전자, 3분기 모바일 적자 감소로 '어닝서프라이즈'
  • 최봉석 기자
  • 승인 2019.10.07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는 연결기준 매출액 15조 6990억원, 영업이익 7811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연합뉴스)

[토요경제=최봉석 기자] LG전자가 2019년 3분기 잠정실적을 7일 발표했는데,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거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LG전자는 연결기준 매출액 15조 6990억원, 영업이익 7811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8%, 4.3%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로도 각각 0.4%, 4.3% 올랐다.

이번 3분기 매출액과 관련해 LG전자 관계자는 "역대 3분기 가운데 가장 많다"라며 "올 3분기 누적 기준 매출액은 46조 2433억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영업이익의 경우 3분기 기준으로 지난 2009년(8510억원) 이후 역대 두 번째 많은 수치다.

LG전자는 올 1분기 영업이익 9006억원을 기록했으나 2분기 스마트폰 사업 부진 때문에 영업이익이 6523억원으로 주저앉은 바 있다. 하지만 3분기에는 스마트폰 사업 부문의 적자가 줄며 영업이익이 7000억원대를 회복한 것으로 분석된다.

증권업계에서는 당초 예상한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6055억원)을 훨씬 웃돌면서 '어닝서프라이즈'로 평가하고 있다.

LG전자는 부문별 실적을 이날 구체적으로 공시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MC사업본부에서 적자가 1000억원 후반대로 줄어들면서 호실적에 일조한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날 발표된 잠정실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거한 예상치로 연결기준 순이익 및 사업본부별 실적은 이달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