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태국, 인도 수출컨소시엄 파견
중기중앙회, 태국, 인도 수출컨소시엄 파견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9.09.3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중소기업의 신남방국가 수출 확대를 위해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태국 방콕과 인도 첸나이에 중소기업 수출컨소시엄을 파견했다고 30일 밝혔다.

수출컨소시엄에 참여한 우리 중소기업 7개사는 현지 유력바이어와 1:1 수출상담회를 통해 ▲태국(방콕)에서 63건 2,260천달러 ▲인도(첸나이)에서 64건 2,933천달러 등 총 127건, 5,193천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성과를 올렸다.

아세안(ASEAN) 경제규모 2위인 태국은 인도차이나 반도의 중심 시장으로 꾸준한 경제성장과 함께 중위 소득계층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인도는 모디노믹스를 중심으로 지난 2014년 이후 연평균 7% 대 고성장을 이어가고 있으며, 2030년 이후 미국, 중국과 함께 3대 경제대국으로 전망되는 시장이다.

수출컨소시엄에 참여한 자동차 다이캐스팅 쿨러 제조사 원진산업 설규찬 대표는 “태국에서 일본 유력 자동차회사 납품 에이전시와 독점 공급계약을 논의 중이다”라며, “바이어사의 샘플테스트를 진행 후 계약이 성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병원용 화장품 및 의료기기를 생산하는 셀바이셀 이종규 대표는 “이번 수출컨소시엄을 통해 46만불의 수출상담을 진행하였다”며 “태국 바이어가 10월 초 국내공장을 방문해 추가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며 태국시장 신규진출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고 밝혔다.

기초화장품 타임시스템 최광일 이사는 “두 번째 첸나이 방문인데 스킨케어 제품에 대한 인도 바이어 반응이 날로 좋아지고 있으며, 샘플판매도 이뤄졌다”며 “지속적인 바이어 공략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중소기업중앙회 박미화 무역촉진부장은 “이번 사업에는 브랜드가 약한 중소기업 제품과 브랜드를 바이어에게 효과적으로 노출시키기 위한 SVI(Sales Value Innovation)*가이드를 적용한 기업별 맞춤 컨설팅을 실시하였다.”며 “수출컨소시엄 사업이 신흥시장에 도전하는 중소기업의 강력한 해외마케팅 수단이 되도록 향후에도 적극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