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DHL 국제택배 서비스 개시 
GS25, DHL 국제택배 서비스 개시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9.08.2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220여개국 서비스지역 확대
▲GS25는 DHL국제택배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GS리테일]
▲GS25는 DHL국제택배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GS리테일]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는 이달 부터 국제 택배 서비스 대상 국가를 기존 100여국에서 220개국으로 서비스 국가를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존에 GS25 택배 서비스로 발송이 안됐던 괌, 세네갈 등의 120여개국을 택배 서비스 대상 국가로 추가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 것이다. 

이번 국제 택배 서비스 확대는 GS리테일의 자회사인 CVSnet (포스트 박스 운영 기업)과 DHL코리아의 업무협약으로 가능해졌다. 지난해 해외에서 국내로 배송된 화물을 GS25에서 보관 후 고객께 전달하는 ‘픽업 서비스’에 대한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GS25에서 DHL을 통해 택배를 발송하길 원하는 고객은, 전국의 GS25(일부 점포제외)를 방문해 택배 키오스크(터치 스크린 방식의 택배 접수 단말기)를 통해서 접수하거나, CVSnet 홈페이지에서 예약 접수 후 GS25에 방문하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GS25에 접수한 화물은 GS25 국내 택배를 담당하는 CJ대한통운을 통해 DHL 지정 서비스 센터로 이동되고 물품 검수 후 통관을 거쳐 고객이 입력한 주소지로 배송된다. 총 소요기간은 미주 기준으로 통관 이 후 최대 1일 이다.

DHL의 택배 가격은 500g 미만 서류는 DHL의 전 세계 균일가인 2만4천원이며, 500g~30kg 물품은 국가별로 상이한데, 미주 기준으로 최소(500g) 3만8500원~ 최대(30kg) 36만원대까지다.

화물은 최대 30kg까지 발송할 수 있다. 변질 우려가 있는 식품류 및 전자제품, 귀금속 등일부 물품은 접수 할 수 없다.

GS25는 이번에 DHL의 국제 택배 서비스를 도입해 택배 서비스 대상 국가가 확대되어 편의점 택배를 이용하는 고객 편의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GS25, GS더프레시, 랄라블라에서 DHL 국제 택배 서비스 개시로 택배를 보다 다양한 국가로 발송할 수 있게 돼 고객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