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설록’ 10월부터 독립법인 출범
‘오설록’ 10월부터 독립법인 출범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9.08.2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자회사에서 그룹 소속회사로 변경..."전문성 효율성 제고 목적"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 오설록이 독립법인으로 분리된다.

20일 아모레퍼시픽그룹에 따르면  프리미엄 티(Tea) 브랜드 ‘오설록’이 올해 9월 아모레퍼시픽 기업집단의 소속회사로 편입되고 10월 1일부터 독립적인 경영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오설록의 독립법인 출범은 아모레퍼시픽의 사업부로 운영되어 왔던 오설록 사업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서다. 

오설록의 역사는 지난 1979년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서성환 선대회장이 제주도 한라산 남서쪽 도순 지역의 황무지를 개간하며 시작됐다. 

오설록은 미국 농무부의 USDA-NOP, 유럽의 EU-Organic을 비롯한 대표 유기농 인증의 획득을 받기도 했다. 

현재 제주 햇차를 비롯한 최고급 마스터즈 티 라인부터 젊은 층에서 선호하는 블렌딩 티 라인까지 갖춘 오설록은 티 뮤지엄 및 티 하우스, 백화점, 면세점, 직영몰 및 주요 입점몰에서 운영되고 있다. 

향후 오설록은 고유의 차 문화와 함께 고객 경험을 전 세계 고객에게 제공하는 노력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오설록의 서혁제 대표이사는 “오설록은 이제 세계 속에서 그 위상을 높여나가고자 한다”며 “앞으로 보다 효율적인 조직 운영과 철저한 책임 경영을 통해 전 세계 고객들로부터 사랑을 받는 대한민국 대표 명차 브랜드의 입지를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의 자회사로 차 전문 서비스 직군 인력을 채용·관리하는 그린파트너즈도 독립법인 출범과 함께 ㈜오설록의 자회사로 편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