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운동에 日 소비재 수입 13.8%↓...전월比 5.8% 급감
일본 불매운동에 日 소비재 수입 13.8%↓...전월比 5.8% 급감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9.08.1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용차–34%, 맥주-35%, 사케–34% 등 큰 폭 감소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일본 불매 운동이 확산되면서 승용차, 맬주, 사케 등 일본 소비제 제품 수입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강병원 의원(민주당·서울 은평구을·국회 기재위)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우리나라의 월간 소비재 수입은 746억불로 전년동기 684억불 대비 9% 증가했으나, 일본산 수입은 29억불로 전년동기 33억불 대비 13.8% 감소했다.

ㅇ 품목별로 7월 한 달 간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수입한 소비재 중에 수입금액이 큰 주요 품목을 전년과 비교한 결과, 하이브리드차량 제외한 승용차(△34%), 골프채(△38%), 맥주(△35%), 사케(△34%), 문구류(△26%), 완구류(△28%), 낚시용품(△18%), 오토바이크(△83%), 미용기기(△66%) 등의 수입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맥주의 경우 일본산 수입이 감소한 반면, 미국산(62.5%), 네덜란드산(21.5%)은 증가하였으며, 낚시용품의 경우에도 일본산 대신에 베트남산(16.2%)으로 대체수입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되었다.

맥주, 사케, 골프채, 낚시용품 등은 7월에 이어 8월(1~10일)에도 수입 감소폭이 증가하였으며, 7월에 수입이 증가했던 가공식품, 화장품의 경우에도 8월(1~10일)에 감소세로 돌아서, 불매운동의 여파가 일본산 전체 소비재로 확산될 가능성이 드러났다.

강병원 의원은 “한국 국민의 자발적인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찻잔 속의 태풍이 아니라 일본 규제에 대응하는 놀라운 힘을 가지고 있음이 확인되었다.”며 “일본의 경제침략을 극복하고자 하는 우리국민의 저력에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 내각도 긴장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