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분양가 상한제 확대 발표, 부동산 값 잡기에는 그물코 너무 커"
심상정 "분양가 상한제 확대 발표, 부동산 값 잡기에는 그물코 너무 커"
  • 최봉석 기자
  • 승인 2019.08.13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3일 전날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확대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3일 전날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확대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뒤늦게나마 대책이 나온 것은 다행"이라며 "하지만 부동산 값을 잡기에는 그물코가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토요경제=최봉석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3일 전날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확대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뒤늦게나마 대책이 나온 것은 다행"이라며 "하지만 부동산 값을 잡기에는 그물코가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이 같이 밝힌 뒤 "우선 31개 투기과열지구로 범위를 넓혔지만 지정 요건을 까다롭게 해 적용이 어려워다"고 꼬집었다. 또 "그리고 분양원가공개는 7개 항목에 그쳐, 건설사 마음대로 부풀리는 토지비와 건축비에는 손도 대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선분양제가 존속되는 한 분양가상한제는 힘을 쓰기 어렵다. 수요와 공급, 가격 조정이 비정상적으로 작동하기 때문"이라며 "정부가 집값 안정과 투기 근절에 대한 의지가 있다면, 세계에서 유래를 찾기 어려운 선분양제부터 손을 봐야 한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분양가 상한제 발표로 '할일을 다했다', '이 정도도 저항이 크다'라고 생각해서는 곤란하다"라며 "후분양제 도입, 보유세 강화, 저렴한 공공임대주택 확충, 공시가격 정상화 등 일관성과 책임성을 갖춘 후속 대책이 신속히 추진되어야만 시장도, 시민들도 정부의 의지를 믿고 움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