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커피, 소비자 '뿔났다'
방탄커피, 소비자 '뿔났다'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9.08.0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이어트 표방 '방탄커피'에 속지마세요…허위광고 725건 적발
식약처 "적발된 방탄커피 사이트 차단요청·행정처분·수사의뢰 등 조치"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방탄커피를 마시면 살이 빠진다는 광고는 과장 및 허위광고로 드러났다. 다이어트 효과도 없을 뿐 아니라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는 것. 후기 역시 '가짜'로 드러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해 6∼7월 '다이어트' 효능·효과를 표방한 식품·화장품 광고 사이트 3648건을 점검, 이른바 '방탄커피' 등 허위·과대광고 725건을 적발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식약처는 소비자 밀접 5대 분야(다이어트, 미세먼지, 탈모, 여성건강, 취약계층) 관련 제품에 대한 허위·과대광고 감시하는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 일환으로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와 온라인쇼핑몰 등에서 인기가 높은 다이어트 커피, 가슴 크림 등을 집중 점검했다.

그 결과 식품 분야에서는 일반 식품을 살 빼는 데 효과가 있는 것처럼 판매, 광고하는 쇼핑몰 등 2170건을 점검해 373건을 적발했다.

주요 적발사례는 ▲ 체험기 이용 등 소비자 기만 광고(150건) ▲ 일반 식품의 다이어트 효능·효과 표방 광고(150건) ▲ 붓기제거·해독 효과 등 객관적 근거가 미흡한 광고(73건) 등이다.

A사 'OOO국' 제품은 해당 제품을 먹고 체중이 감소했다는 가짜 체험기 영상을 만들어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 게시하거나, 광고대행사를 통해 동영상을 유포해 제품 판매를 유도하는 등 소비자를 기만하는 광고를 했다.

B사 'OO 방탄커피' 제품은 일반 식품임에도 불구하고 "살 빠지는 다이어트 OO 방탄 커피", "저탄고지 다이어트, 마음껏 먹으면서 체중감량까지 가능" 등으로 건강기능식품의 다이어트 효능·효과를 표방한 광고를 했다.

문제가 되고 있는 방탄커피는 커피에 무염 버터와 코코넛 오일 등을 섞어서 제조한 버터커피의 일종으로 '총알도 막아낼 정도로 강한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는 뜻에서 붙인 이름.

하지만 식약처에 따르면 '방탄커피' 제품의 '저탄수화물 고지방 식이요법(저탄고지)'은 일시적으로 포만감을 주고 식욕을 억제하는 효과를 가져올 수는 있지만, 장기적으로 지속하면 심각한 건강문제와 영양 문제 등을 초래할 수 있다.

방탄커피 속 버터 등 포화지방을 과다 섭취하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오히려 증가해 동맥경화, 혈관 손상, 심혈관 질환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식약처는 허위·과대광고로 적발된 373개 사이트와 제조·판매업체 등 영업자 37개소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사이트 차단을 요청하고 관할 기관에는 행정 처분하도록 했다. 특히 가짜 체험기 광고를 한 1개소는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