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1 카운트다운!
아이폰11 카운트다운!
  • 최봉석 기자
  • 승인 2019.08.0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폰11 시선집중 왜? 애플 새 아이폰 11·11R·11맥스 9월 10일 공개 예정

 

[토요경제=최봉석 기자] 아이폰11 출시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애플이 올해 하반기 내놓을 아이폰 11·11R과 11맥스(MAX)를 다음 달 10일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IT매체 씨넷(Cnet)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기 때문.

말 그대로 '애플 신형'으로 꼽히는 아이폰11 상품이 언제 어떻게 어떤 방식으로 출시될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특히 아이폰 매출이 빠르게 추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아이폰11 상품이 어떤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

애플은 3분기에 아이폰 매출이 12%나 떨어지고 순익도 96억 달러(11조 6736억 원)에 머물렀지만 여전히 많은 사용자가 안드로이드 폰에서 아이폰으로 갈아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올해도 예정된 언팩(신제품 공개) 일정을 진행할 것이라고 이 매치는 전했다.

애플 측은 아이폰11 출시와 관련해 공식 초대장을 아직까지 보내지 않았지만 공개 일자가 날짜상으로는 화요일인 9월 10일이 가장 유력하다고 씨넷은 관측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게 사실상 억측과 추측 등일 뿐, 애플의 공식 입장은 아닌 까닭에 아이폰11 출시를 두고선 여러 해석이 앞으로도 난무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7년간 애플은 아이폰을 미국 노동절과 같은 주 또는 그 다음 주에 발표해왔다. 이러한 흐름이 이번에도 공식화될 경우 9월 2일이 노동절인 만큼 9월 3일이 유력하다.

하지만 노동절 연휴 기간이 3일까지 이어질 수도 있어 그 다음 주인 10일에 발표할 가능성이 유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