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주사위 던졌다
이재용 주사위 던졌다
  • 최봉석 기자
  • 승인 2019.08.07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경영' 이재용, 온양·천안 사업장서 '위기대응' 회의
이재용, 日 수출규제 대응 방안 등 논의…'시스템 반도체 비전 2030' 점검

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6일 충남 온양사업장과 천안사업장을 잇따라 방문, 반도체 부문 최고경영진과 함께 최근 일본의 무역 보복 사태와 관련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6일 충남 온양사업장과 천안사업장을 잇따라 방문, 반도체 부문 최고경영진과 함께 최근 일본의 무역 보복 사태와 관련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토요경제=최봉석 기자] 이재용 현장경영이 속도를 더욱 내고 있다.

지난 5일 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삼성SDI 사장단과 비상경영회의를 열고, 전국 사업장 '현장경영'에 나서겠다고 밝힌 후 주저하지 않고 곧바로 실천적 행보에 나서는 등 '컨트롤 타워'로서 주사위를 던진 형국이다.

이재용 부회장이 첫번째 현장경영지로 선택한 장소는 온양 사업장. 삼성의 주력사업이라고 할 수 있는 메모리와 비메모리반도체 생산라인은 물론이고 반도체 조립 및 검사까지 전 공정을 'A부터 Z까지' 확실하게 체크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6일 충남 온양사업장과 천안사업장을 잇따라 방문, 반도체 부문 최고경영진과 함께 최근 일본의 무역 보복 사태와 관련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대책 회의에는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의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 백홍주 TSP(테스트&시스템 패키징) 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최근 일본과의 경제 전쟁 등에 따른 일련의 상황에 따른 대응 계획과 함께 미래 경쟁력 강화 방안을 동시에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오는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글로벌 1위로 올라서겠다는 목표를 내걸고 지난 4월 선포한 '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차세대 패키지 개발 현황 등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아가 이재용 부회장은 직접 구내식당을 찾아 식사를 하면서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삼성전자 온양·천안 사업장은 반도체 패키징 기술 개발과 검사 등 주로 '후공정'을 담당하는 곳이다.

전날 삼성 전자계열사 사장단을 긴급 소집해 주재한 대책회의에서 전국 주요 사업장 방문 계획을 정한 이재용 부회장이 온양·천안 사업장을 가장 먼저 찾은 까닭은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일단 반도체 '밸류체인'의 전 과정을 직접 체크함과 동시에 임직원 모두가 위기를 극복하자는 당부의 메세지를 직접 전달하기 위한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의 현장 행보는 '대한민국 대표 기업'으로서 국내외 고객사는 물론 국민에게 위기 극복의 의지를 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아울러 삼성의 '시스템 경영'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음을 보여주려는 의도도 깔려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전날 전자계열사 사장단 회의에서는 최근 일본 수출 규제 등 불확실성에 대해 "긴장은 하되 두려워하지 말고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