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삼성 언급한 까닭
노영민, 삼성 언급한 까닭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9.08.07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작년 기업들과 정보공유..삼성에 日규제 대비 당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6일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전부터 저희가 예상되는 일본의 조치에 대해 삼성 등 기업들과 정보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6일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전부터 저희가 예상되는 일본의 조치에 대해 삼성 등 기업들과 정보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노영민 삼성 언급이 재계와 정치권의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6일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전부터 저희가 예상되는 일본의 조치에 대해 삼성 등 기업들과 정보를 공유했다"고 밝혔기 때문.

사실상 현 정부가 일본의 무역 보복을 예상하고 사전에 삼성 등의 대기업과 사전 조율을 했다는 의미로 풀이돼 주목된다.

노영민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 전에 청와대는 예상되는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맞서 어떤 준비를 했느냐'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노영민 실장은 이 자리에서 "삼성 등에 3가지 품목이 수출규제가 될지도 모른다는 소리가 있으니 대비하는 것이 좋겠다고 얘기한 적이 있다"고 응수했다.

그는 "작년에 기업들이 재고를 보관하는 능력을 확대하는 것이 좋겠다고 저희가 얘기했고, 재고 능력을 대폭 확장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노영민 실장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삼성 등 대기업이 최근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해 호들갑을 떨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노영민 실장은 또 삼성 언급 외에 "공장 증설도 신속하게 준공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며 "제3의 도입선을 확보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고, 미국 쪽과 전략적 제휴 정도의 긴밀한 협의가 현재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