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쇼핑, 양파·마늘 400톤 팔아치워
공영쇼핑, 양파·마늘 400톤 팔아치워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9.08.0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회차 방송 통해 양파 250톤, 마늘 150톤 판매
▲공영쇼핑은 양파게릴라 초특가전을 열고 400톤의 물량의 양파 마늘을 판매했다. [사진=공영홈쇼핑]
▲공영쇼핑은 양파게릴라 초특가전을 열고 400톤의 물량의 양파 마늘을 판매했다. [사진=공영홈쇼핑]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공영쇼핑이 양파와 마늘을 합해 총 400톤(이하 주문 기준)을 팔아치웠다.

6일 공영쇼핑에 따르면 지난 3일 마지막으로 방송된 ‘양파 게릴라 초특가전’은 10회차 방송 동안 총 250톤의 양파를 판매했다.

공영쇼핑은 지난달 1일부터 농림축산식품부와 손잡고 양파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 지원을 위해 한 번에 단 10분만 방송하는 ‘양파 게릴라 초특가전’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양파 게릴라 초특가전’은 매 방송마다 평균 1500세트 이상 판매되며 큰 호응을 얻어, 당초 기획했던 5회 방송보다 늘어난 10회 방송으로 마무리됐다.

마늘은 햇마늘이 수확된 지난 5월부터 현재까지 총 12회 방송해 약 150톤을 판매했다. 금액으로는 약 9억원이다.

공영쇼핑 관계자는 “우리 농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마련한 방송에 고객들이 많은 호응을 보내줘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TV홈쇼핑 중 유일한 공공기관으로서 공익적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