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시장에서 날개 단 현대차..판매 '쾌속 질주'
미국시장에서 날개 단 현대차..판매 '쾌속 질주'
  • 최봉석 기자
  • 승인 2019.08.02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시장서 12개월 연속 판매 증가세…7월 12%↑

 

[토요경제=최봉석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날개를 달고 있다. 이른바 '효자군단' SUV(스포츠유틸리티차)가 현지에서 인기를 끌며 판매에서 승승장구를 하고 있는 것.

이 같은 쾌속 질주 속에서 재도약의 기대감 역시 높아지고 있다

1일(현지시간)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5만 7340대를 팔아 지난해 동기(5만 1137대)보다 판매량을 12%나 끌어올렸다. 이는 지난해 8월부터 12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판매 증가세를 이어간 것이다.

7월에도 효자군단 SUV(스포츠유틸리티차)가 월간 판매 최고기록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하며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가다. 전체 판매 물량 중 SUV 판매 비중은 무려 61%를 점했다.

이와 함께 싼타페(17%), 코나(53%), 아이오닉(141%), 투싼(11%) 등 역시 전년 동월 대비 뚜렷한 증가율을 기록했고, 북미 시장을 겨냥한 3열 대형 SUV 팰리세이드도 7월 한 달간 4464대가 팔려나갔다.
 
이와 관련 현대차는 "올해 슈퍼볼 광고에 출연한 배우 제이슨 베이트맨이 7월에 론칭한 '베터 드라이브스 어스'(Better Drives Us) 마케팅 캠페인 광고의 새로운 성우(뉴 보이스 오브 현대)를 맡게 됐다"고 밝혔다.

또 2022년까지 현대차가 출시하는 모든 신차 모델에 '뒷좌석 승객 알림'(Rear Occupant Alert)을 기본 사양으로 장착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편의사양과 최신기술을 강화한 2020 모델 라인업도 발표했다.

이밖에 벨로스터 N 모델로 참가한 IMSA 미쉐린 파일럿 챌린지 레이싱에서 1위, 3위로 더블 포디움 수상 소식을 전해왔다고 현대차는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