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공능력평가 순위, 호반 웃었다...6단계 급상승
시공능력평가 순위, 호반 웃었다...6단계 급상승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9.07.29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 6년연속 시공능력평가 순위 1위…호반건설 '톱10' 진입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시공능력평가 순위 이슈가 건설업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건설사 시공능력 순위 평가에서 삼성물산이 6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호반건설은 최초로 '톱(top) 10'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기 때문.

시공능력평가 순위 키워드는 이에 따라 경제 핫이슈로 등극한 상태다.

국토부는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공사능력을 종합 평가한 '2019 시공능력 평가' 결과를 29일 공개했다.

시공능력평가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 실적과 경영상태, 기술능력 및 신인도를 종합 평가하는 것으로, 이를 금액으로 환산한 시공능력평가액(시평액)을 산출해 매년 7월 말 공시한다.

시평액은 공사 발주자가 입찰제한을 하거나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 도급하한제 등 제도를 운용할 때 근거로 활용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시공능력평가 순위 1위는 시평액 17조 5152억원인 삼성물산이 차지했다. 삼성물산은 2014년부터 6년 연속 시평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는 현대건설(11조 7372억원)이, 3위는 대림산업(11조 42억원)이 각각 차지했다. 지난해와 순위 변동은 없지만, 두 회사의 시평액 격차는 작년 3조7천억원에서 올해 7천억원으로 크게 줄었다.

4위 GS건설(10조4052억원)과 5위 대우건설(9조 931억원)은 지난해 작년 5위·4위에서 자리를 바꿨다.

6위 포스코건설(7조 7792억원)과 7위 현대엔지니어링(7조 3563억원)도 각각 지난해보다 한 계단씩 상승·하락하며 자리를 바꿨다.

8위 롯데건설(6조 644억원)은 지난해 자리를 그대로 지켰고, 9위 HDC현대산업개발(5조 2370억원)은 지난해보다 한 계단 순위가 올랐다.

10위에는 호반건설(4조 4208억원)이 이름을 올려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시공능력평가 순위에 호반건설이 오른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지난해 12월 계열사인 호반을 흡수합병한 영향으로 올해 순위가 6계단 뛰어 시평 상위 10위권에 처음 진입했다.

호반건설 계열사인 호반산업(1조 4976억원)은 12계단 오른 21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