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견본주택 2곳에 4만여 명 방문
대우건설, 견본주택 2곳에 4만여 명 방문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07.2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최정우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은 지난 26일 견본주택을 개관한 강남구 대치동과 경기도 남양주시 2곳에 총 4만여 명의 방문객이 다녀갔다고 29일 밝혔다.

강남구 대치동 써밋갤러리에서 문을 연 '과천 푸르지오 써밋' 견본주택에는 3일간 1만 5000여 명의 방문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과천시 중앙동 37번지 일원에 위치한 '과천 푸르지오 써밋'은 과천주공1단지를 재건축해 짓는 아파트로 지하 3층~지상 28층, 아파트 32개동 총 1571세대 규모로 지어진다.

조합원분을 제외한 506세대가 일반공급된다. 분양가는 3.3㎡ 당 평균 3998만원으로 책정됐으며, 전용면적 기준 59㎡ ~ 151㎡ 로 7개 평형(18개 타입)으로 구성됐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보증을 받지 않고 등록사업자 2인의 연대보증으로 입주자를 모집 한 최초의 '후분양' 사례며, 현재 전체 동의 지상층 기준 3분의 2이상에 해당하는 층수의 골조공사가 완료된 상태다. 입주예정월은 2020년 4월이다.

남양주시 다산신도시에서 선보인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 견본주택에는 3일간 2만 5000여명의 고객이 방문했다.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지금지구내 A-4블록에 위치한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는 지하 2층 ~ 지상 29층, 아파트 10개동 총 1614세대로 구성되며 전용면적 기준 51㎡(378세대), 59㎡(1,236세대)로 전세대 소형 타입으로 계획됐다. 전세 세대수의 약 80%에 해당하는 1288세대가 특별공급되며, 일반공급은 326세대다. 분양가는 3.3㎡ 당 평균 1330만원 대로 책정됐다. 입주예정월은 2021년 11월이다.

이와 관련 대우건설 관계자는 "과천 푸르지오 써밋은 준 강남권인 과천 내에서도 최고 중심지에 위치한 프리미엄 대단지이며,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는 지금지구의 유일한 공공분양 아파트로 내집 마련을 준비하는 무주택자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두 단지 모두 미래 개발 가치가 뛰어나고 합리적인 분양가가 적용되어 실수요층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