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中 전기차 시장 공략 카운트다운…합작법인 설립, 1700억원 투자
르노, 中 전기차 시장 공략 카운트다운…합작법인 설립, 1700억원 투자
  • 최봉석 기자
  • 승인 2019.07.17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최봉석 기자] 프랑스의 자동차 제조사 르노가 중국의 전기차 시장의 공략을 위해 현지 기업과 한 배를 탔다.

르노는 17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중국의 자동차 제조사 장링자동차그룹(JMCG)과 중국에 합작회사를 공식 설립했다"고 밝혔다.

르노는 이날 "장링차와 최근 합작법인 설립 협정을 체결했다"면서 "2015년 장링차가 설립한 전기차 자회사 JMEV에 향후 1억 2850만 유로(1700억원 상당)를 투자해 지분의 50%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르노는 이 합작회사를 통해 중국에서 신기술 배터리를 이용한 전기차 생산·보급에 나서고 하이브리드 시장도 공략한다는 복안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르노의 중국 사업 담당 프랑수아 프로보스트 수석부사장은 "중국은 르노그룹의 핵심 시장"이라면서 "장링차와의 전기차 사업 협력은 중국에서의 르노의 성장 전략을 지탱하고 우리의 전기차 역량도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