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독일 선박엔진업체 '만-ES'와 '선박 엔진 디지털화' 협력
대우조선, 독일 선박엔진업체 '만-ES'와 '선박 엔진 디지털화' 협력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9.07.12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MAN-ES 최고경영자(CEO) 비야네 폴다게르(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 대우조선해양 최동규 상무(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HSD엔진 박달우 상무(앞줄 왼쪽에서 첫 번째) 등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대우조선해양 제공)
11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MAN-ES 최고경영자(CEO) 비야네 폴다게르(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 대우조선해양 최동규 상무(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HSD엔진 박달우 상무(앞줄 왼쪽에서 첫 번째) 등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대우조선해양 제공)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글로벌 기업과 손잡고 '선박 엔진 디지털화'를 위한 연구 개발에 나선다. 이번 협업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수주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1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독일의 선박 엔진업체인 '만 에너지솔루션(MAN-ES)', 국내 종합엔진 제조사인 HSD엔진과 '선박 엔진 디지털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선박 엔진의 디지털화'는 실제 운항 중인 선박엔진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최적 운항을 위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 만약 엔진에 이상 징후가 발생할 경우 이를 조기에 발견함과 동시에 육상에서도 원격 진단할 수 있는 기능을 뜻한다.

이번 협업을 통해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한 각 업체들은 △선박 엔진의 디지털화 △선박 엔진의 성능 모니터링 가시화 △선박 엔진-스마트십 플랫폼-엔진 진단 솔루션에 대한 인터페이스 기술 개발 등을 중점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다.

최근 4차 산업혁명 영향으로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의 적용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스마트십에 대한 선주들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우조선해양은 스마트십 플랫폼을 통한 데이터를 활용, 선박 엔진과 관련 기자재를 디지털로 연동해 고객들에게 최적의 엔진진단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입장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자사는 이번 선박엔진 관련 협업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디지털 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연구개발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라며 "지속적인 혁신으로 수주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