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공인회계사 2차 시험 문제 유출 의혹...“전면 부인”
금감원, 공인회계사 2차 시험 문제 유출 의혹...“전면 부인”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07.10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출문제 보편적으로 다루는 내용”주장..조사 착수 중
[사진 = 금융감독원]
[사진 = 금융감독원]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제54회 공인회계사 2차 시험’관련 회계감사 과목 문제 유출 의혹에 대해 전면부인했다. 다만 논란이 확산되자 마지못해 조사 착수에 나선 모양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달 29~30일 실시된 제54회 공인회계사 제2차 시험과 관련해 회계감사 과목의 문제유출을 주장하는 의혹에 대해 특정대학에서 실시한 특강내용이 출제문제와 대부분 일치한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제 54회 공인회계사 제2차 시험은 이에 앞서 4월 19일 S대학교의 특강 자료에 실제 출제된 문제가 다수 수록돼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특히 특강을 진행한 외부강사가 올해 2차 시험 출제위원으로 참여했다는 점에 의혹이 더욱 증폭됐다.

당시 CPA 시험을 준비하는 준비생들은 모이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의혹 문제가 확산됐다. 지난 7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공인회계사 시험문제 유출 의혹 수사 부탁드립니다’는 제목으로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글에는 문제가 불거진 2개 문항이 모두 특정 교수가 출제한 것을 비롯해 공인회계사 시험 출제 프로세스 전반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면서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금감원 관계자는 지금까지 살펴본 결과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다만, 사실 확인을 위해 해당 출제위원이 출제 과정에서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 등을 조사 중에 있다는 설명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공인회계사 제2차 시험 출제위원이 확정되기 전인 4월 19일에 대한 특강 자료를 입수한 결과 ‘CPA 2차 시험 답안지 작성 특강’이라는 제목의 PPT 자료로서 대부분이 답안지 작성요령을 설명하고 회계감사 관련 내용은 ‘2019년 중점정리 사항’으로 1페이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기서도 최근 변경된 제도나 감사기준 위주로 단순히 제목만 나열한 수준으로 ‘특강내용이 변형돼 출제’, ‘사실상 100% 적중했다고 봐도 무방’ 등의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특정대학 실시 모의고사 문제와 실제 문제가 유사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실제 시험문제와 묻는 내용과 출제 형태 측면에서 유사하나 기출문제 및 관련 교재들에서도 보편적으로 다루고 있는 일반적 내용이고 질문과 표현방식 등에서도 일부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금감원은 특히 시험 채점과정에서 해당 문제와 관련해 특이사항이 있는지를 자세히 살펴 볼 예정이다. 또 이번 유출 논란을 계기로 시험관리 프로세스 전반에 대해 점검해 미비점이 있는지 살펴볼 계획이다.

금감원은 “공인회계사시험 출제관리에 있어 출제위원들에게 보안 관련 서약서 징구, 외부와의 통신차단 등 출제기간 동안 보안 요안 관리 하에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며 “공인회계사시험 무제도 특정 출제위원의 영향력을 최소화하기 위해 과목당 다수의 출제위원이 논의하고 검토요원의 의견을 반영해 출제하는 등 여러 보안장치를 마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