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초가 코오롱...잇단 악재 속 이웅렬 전 회장 운명은?
사면초가 코오롱...잇단 악재 속 이웅렬 전 회장 운명은?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9.07.03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인보사 케이주 허가 취소 확정...검찰, '인보사 개발 진두지휘 한 이웅열 전 회장 정조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코오롱의 암울한 미래가 전개되고 있다. 겹악재로 인해 코오롱은 그야말로 사면초가 위기에 몰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일 의약품 성분이 뒤바뀐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 케이주'에 대한 품목 허가 취소를 최종 확정했다. 취소 일자는 오는 9일이다.

식약처는 앞서 지난 5월 28일 인보사의 품목허가를 취소하고,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를 형사고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이와 관련 "인보사케이주와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오는 9일자로 품목허가 취소를 통지받았다"며 "이번 처분의 부당함에 대해 행정소송 등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3일 공시했다.

즉 코오롱 측이 이번 취소 결정을 무력화 시키기 위해 행정소송에 나설 경우, 소비자를 상대로 한 판매는 중단되더라도 최종 허가취소까지는 '법적 다툼'을 통한 시간벌기는 가능한 상황이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코오롱 측이 허위 자료를 제출했다며 의도적 사기를 지적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발표에 오히려 손을 들어주는 형국이다.

의약풍 성분이 뒤바뀐 게 실수라면 일정부분 이해가 되는 부분이겠지만, 은폐와 사기가 기업 차원에서 이뤄졌다면 법적 다툼이 진행된다고 하더라도 '불신의 눈'은 거둘 수는 없다는 목소리다.
 
실제로 코오롱생명과학은 투약환자들에 대한 장기추적조사,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의한 임상3상 재개를 통해 '불안'과 '의혹'을 해소하겠다는 복안이지만, 상황은 더욱 악화일변도로 치닫고 있다.

코오롱 측은 "국제적으로 공신력 있는 기관을 통한 안전성·유효성 재확인 등 필요하고 가능한 절차를 신속히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인데, 대중들은 식약처가 아무런 증거와 조사 절차도 없이 코오롱생명과학이 20년 공들인 '인보사'를 퇴출시켰겠느냐라며 식약처의 결과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 분위기다. 수년간 법적 다툼이 벌어지더라도 상황이 180도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의미다.

인보사 파문이 시간이 지나면서 수면 아래로 사라진다고 하더라도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심사 여부, 인보사 투여 환자 및 주주, 보험사와의 줄 소송은 이 그룹을 더욱 더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

한국거래소 측은 "코오롱티슈진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심사 중"이라고 밝혔다. 당초 조사기간은 지난 달 19일까지였지만 기간이 연장돼 오는 10일 발표한다. 코오롱티슈진이 상장폐지 가능성이 높아지자 투자금이 있는 소액주주들의 분노는 위험수위로 치닫고 있다.

손해배상 청구 공동소송에 참여하는 인보사 투여 환자들도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코오롱생명과학 등을 상대로 공동소송을 진행 중인 법무법인 오킴스에 따르면 2차 원고모집에 516명이 참여했다. 이번 인보사 사태에는 총 761명이 소송에 나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인보사를 이미 투약한 환자는 현재까지 약 3700여 명으로 전해지고 있다.

결국 3700여 명이 넘는 기존 투약환자는 물론 회사의 소액주주, 보험사 등 다양한 소송 주체가 각종 민·형사 소송을 통해 코오롱을 압박하면서 재계 순위 30위 코오롱그룹의 전체가 좌우로 크게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인보사 개발을 진두지휘했던' 이웅열 전 회장에 대한 검찰조사는 사실상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검찰은 이미 이웅렬 전 회장을 상대로 출국금지 조치를 내린 상태다. 식약처 결정을 신호탄으로 이 전 회장에 대한 소환조사가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