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인보사 의혹' 칼 뽑았다…진실규명 언제쯤 수면 위로?
검찰 '인보사 의혹' 칼 뽑았다…진실규명 언제쯤 수면 위로?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9.07.0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우석 코오롱생명 대표 "식약처 주장 사실무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의 '성분 변경'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검찰 수사가 본격적인 속도를 낼 전망이다.

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권순정 부장검사)는 전날 코오롱티슈진의 권모(50) 전무(CFO)와 최모(54) 한국지점장 등 코오롱티슈진 임원들을 불러 조사했다.

미국에 세워진 코오롱티슈진은 인보사의 개발사이자 미국 내 허가·판매를 담당하고 있으며 인보사의 국내 허가·판매를 담당하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자회사다.

이번 논란의 핵심은 코오롱이 인보사 성분 변경 사실을 언제 최초로 인지했는지와,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판을 위한 허가 절차와 계열사 상장을 진행했는지 여부다.

만약 코오롱이 '고의적으로' 성분 변경된 의약품을 판매했을 경우 이는 약사법 위반에 해당된다.

또 거짓 정보를 이용해 계열사를 상장시키고 차익을 거뒀을 경우 자본시장법 위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 등을 적용받게 된다.

현재까지 복수의 언론보도에 따르면 코오롱티슈진과 모회사인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 성분을 바꾼 사실을 이미 2년 전 알았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 사건에 대한 주요 쟁점은 법정에서 다툰다는 계획이다.

전언에 따르면 코오롱생명 이우석 대표는 '법정에서 식약처 주장에 반박할 것'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하며 이른바 '법적 대응'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3월 허가 당시 자료에 기재된 세포와 다른 세포가 인보사의 주성분 중 하나로 쓰인 것으로 추정돼 제조·판매중지 처분을 내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