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이어 '지리자동차' 까지...중국 공략 총력전 펼치는 LG
'화웨이' 이어 '지리자동차' 까지...중국 공략 총력전 펼치는 LG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9.06.13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中 지리 자동차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양사 50:50 지분 구성, 각 1034억원 씩 출자… 2021년말까지 전기차 배터리 10GWh 생산능력 확보
지리 자동차 펑칭펑 부총재(왼쪽)와 LG화학 김종현 사장(오른쪽)이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LG화학]
지리 자동차 펑칭펑 부총재(왼쪽)와 LG화학 김종현 사장(오른쪽)이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LG화학]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LG화학이 중국 '로컬 브랜드 1위' 지리(吉利) 자동차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13일 밝혔다.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을 확실하게 공략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무역전쟁으로 촉발된 미국과 중국의 충돌이 전방위적으로 확산 중이고, 특히 한국은 미중 사이에 끼어 양측으로부터 선택을 강요받고 있는 상황에서 LG가 중국의 손을 들어준 셈이다.
 
중국이 우리나라 교역국 1위의 중요한 시장이고 나아가 현지 내수시장 개척만이 '생존의 해법'이라는 점에서 LG그룹이 중국에 올인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으로 이어진다.

과거 투자재원 문제로 곤욕을 치렀던 LG유플러스는 초기 비용이 저렴한 화웨이의 손을 들어준 바 있으며, 5G망을 구축하는데도 화웨이의 도움을 받았기 때문에 화웨이를 배제하려는 각국 정부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마이웨이'를 고집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지난 12일 중국 저장성 닝보시에 위치한 지리 자동차 연구원에서 지리 자동차 펑칭펑 부총재,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김종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법인은 LG화학과 지리 자동차가 50:50 지분으로 각 1034억원($94M)을 출자한다. 공장 부지와 법인 명칭은 추후 확정할 예정이며 올해 말 착공에 들어가 2021년말까지 전기차 배터리 10GWh의 생산 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2022년부터 지리 자동차와 자회사의 중국 출시 전기차에 공급된다.

양사가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된 것은 '중국 시장 공략'이 필요한 LG화학과 높은 품질의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는 것이 필요한 지리 자동차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그간 LG화학은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현지 배터리 업체 및 완성차 업체와의 협업을 꾸준히 검토해 왔으며 이번에 차별화된 독자 기술력을 유지하면서도 안정적인 물량 확보가 가능한 지리 자동차와의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됐다.

LG화학은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의 50%를 차지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할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특히 로컬 1위 완성차 업체와의 합작으로 2021년 이후 보조금 정책이 종료되는 중국 전기차 시장에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구조를 확보하게 됐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김종현 사장은 "전 세계 배터리 업체들이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다양한 합작법인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로컬 1위 완성차 업체인 지리 자동차를 파트너로 확보하면서 중국 시장 공략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며 “합작법인을 통해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고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 전기차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