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중 가계대출 5조7000억원 확대...“5월 가정의 달 씀씀이 영향”
5월 중 가계대출 5조7000억원 확대...“5월 가정의 달 씀씀이 영향”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06.12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권, 신용·기타대출 증가세..주택담보대출·기업대출은 감소
[자료 = 금융위원회]
[자료 = 금융위원회]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가정의 달인 지난 5월 중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은행권 신용대출 증가, 5월 중 씀씀이가 늘어난 탓으로 풀이된다. 반면, 주택담보대출, 기타대출 등은 모수 축소됐다.

금융당국·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9년 5월 중 금융권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은 843조6000억원으로 전월보다 5조원 증가했다.

가계대출 증가폭은 작년 같은 달(6조8000억원)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1조1000억원 축소, 전월인 지난 4월(5조1000억원)과 비교시엔 6000억원 확대됐다고 밝혔다.

가계대출이 늘어난 까닭으로는 은행권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증가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기타대출은 220조원으로 전월 대비 2조2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10월(4조2000억원) 이후 7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통상 5월은 ‘가정의 달’로 어린이날, 어버이날 등 가족 행사가 많아 씀씀이가 커진 탓으로 풀이된다. 특히 은행 신용대출이 증가한 영향도 한몫한다. 이는 수도권 아파트 분양물량 확대 등으로 계약금 납부 수요가 늘면서 증가폭이 커진 영향이다.

실제로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분양물량은 2만3000호로 전월(1만4000호) 대비 증가했다. 반면 주택담보대출의 증가폭은 축소됐다.

지난달 주택담보대출은 622조4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2조8000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4월 증가폭(3조7000억원)에 비하면 1조원 가까이 줄었다. 이는 신규 입주물량과 전세거래량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1만호로 전월(1만1000호)보다 소폭 줄었다.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은 1만1000호로 1~3월 평균치(2만2000호)에 비해 절반가량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신규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면 집단대출이 발생하는데 지난 1~3월에 비해 신규 입주물량이 줄어 들면서 집단대출 규모가 축소됐다”며 “전세 거래량도 전월보다는 소폭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동향 자료에서 보면, 은행 기업대출도 줄었다. 지난달 기업대출은 6조원 늘어난 849조8000억원으로 증가폭이 전월(6조6000억원)에 비해 축소됐다.

대기업의 경우 지난 4월 대출 재취급 요인이 없어진 이유가 컸다. 직접금융으로 자금을 조달을 늘리면서 증가폭이 6000억원에 그쳤다. 중소기업 대출은 은행들이 중소법인대출 취급을 늘리면서 전월(5조원) 대비 확대된 5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자영업자가 주로 빌리는 개인사업자 대출은 2조원 늘어난 323조4000억원이었다. 증가 규모는 전월(2조4000억원)보다 줄었다.

지난달 은행 수신은 지난 4월 5조2000억원 감소에서 7조7000억원 증가로 전환하며 한 달 새 13조원 가까이 증가했다.

수시입출식예금이 4월 -13조6000억원에서 5월 3000억원으로 증가 전환했고, 같은 기간 정기예금이 지방정부 유입으로 7조5000억원에서 8조9000억원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