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델몬트와 친환경 포장재 바나나 선봬
GS리테일, 델몬트와 친환경 포장재 바나나 선봬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9.06.1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수수 추출 PLA포장재 적용...매립 시 14주 만에 100% 자연 분해
▲GS25에서 델몬트화 손잡고 개발한 친환경 포장재를 적용 바나나 상품.[사진=GS리테일]
▲GS25에서 델몬트와 손잡고 개발한 친환경 포장재를 적용 바나나 상품.[사진=GS리테일]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GS리테일이 델몬트와 100% 자연분해 소재를 포장지에 적용한 상품을 선보인다.

12일 GS리테일에 따르면 이번 달 10일에 출시한 ‘델몬트 바나나 트윈팩’에 100% 자연 분해되는 소재를 포장지에 적용했다.

‘바나나 트윈팩’ 포장재는 옥수수에서 추출한 100% 자연 분해 필름인 PLA(폴리락틱산, Poly Lactic Acid)를 적용해 사용 후 매립 시 땅속에서 14주 만에 분해된다.

또한 기존 포장재에 비해 수분과 산소 투과율이 높아 내부에 물 맺힘이 적다. 오랫동안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다.

자연분해란 유기물질이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는 것을 말한다. 특히 이번에 적용한 포장재는 일부 PLA원료를 소량 함유해 일부만 분해되어 미세 플라스틱이 땅에 남지 않는다.

‘UV 레이저 미세천공’ 포장 기술도 함께 적용했다. UV 레이저 미세천공은 열침 천공이나, CO2레이져 천공보다 더 정교하게 바나나의 최적 호흡량에 맞춰 바나나의 신선도가 더 오래 유지 되어 포장재만으로도 바나나의 보존력을 늘린다.

다른 천공 기술보다 홀 크기가 마이크로(㎛) 단위로 미세해 천공을 통하여 바나나가 호흡을 하지만 외부로부터 벌레나 이물질 혼입이 되지 않도록 적용한 포장 기술이다.

GS리테일 김경훈 과일팀 MD는 “GS리테일의 신선식품은 엄격한 선별과 품질 관리기준을 통해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고객이 섭취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또한, 우리가 함께 살아가는 환경과의 상생을 위해 친환경 포장재 적용 등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