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원룸월세 4개월 연속 하락...5월 원룸 월세 평균은 50만원
서울 원룸월세 4개월 연속 하락...5월 원룸 월세 평균은 50만원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9.06.12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지난 5월 서울 원룸, 투·스리룸 시세는 전반적으로 직전 월 대비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에 따르면 서울 원룸 월세 평균은 50만 원(보증금 1,000만 원 기준)으로 4달 연속 하락했다.

특히 서대문구(50만 원)와 광진구(43만 원)는 각각 7만 원, 5만 원 하락하는 등 하락폭이 큰 편이었다. 반면 중구(67만 원)와 양천구(45만 원)는 상승세를 보였다. 관악구는 최근 1년 중 월세 최저치인 33만 원을 기록했다.

투·스리룸의 경우 평균 월세는 63만 원으로 최근 1년 중 가장 낮은 가격을 기록했다. 종로구(73만 원), 용산구(64만 원)에서 가격이 크게 내렸고, 중구(111만 원), 구로구(54만 원), 도봉구(58만 원)에서는 가격이 올랐다.

스테이션3 데이터 분석센터 강규호 팀장은 "5월 소비자물가지수에서도 월세가 0.5%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5월은 방을 구하는 시즌이 아닌데다가, 부동산 시장 상황도 좋지 않아 하락기조가 이어진 것"이라며 "대학생의 방학시즌인 6월부터는 원룸 월세가 소폭 상승할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