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대 여신금융협회장에 김주현 前 예보사장 추천
제12대 여신금융협회장에 김주현 前 예보사장 추천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9.06.0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대 여신금융협회장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사진 = 여신금융협회-
제12대 여신금융협회장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사진 = 여신금융협회-

 

[토요경제 = 문혜원 기자] 차기 여신금융협회장에 김주현(金周顯)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이 선출됐다.

7일 여신금융협회 회장후보추천위원회에 따르면 김주현 전 예금보험사 사장을 회장 후보자로 총회에 단독 추천했다.

회추위는 이날 김 전 사장, 임유 전 여신금융협회 상무, 정수진 전 하나카드 사장 등 쇼트리스트(압축후보군) 대상 후보를 차례로 면접하고 투표를 거쳐 김 전 사장을 최종 후보자로 낙점했다.

김 전 사장은 이날 “총회에서 최종 승인이 나면 협회 회원사의 뜻을 받들어 협회를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후보자는 오는 18일 개최 예정인 협회 임시총회의 의결을 거쳐, 임기 3년 제12대 여신금융협회 상근회장으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김 후보자는 1958년생으로 중앙고등학교 및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워싱턴대에서 MBA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행정고시 25회로 공직에 입문해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으로 재직한 뒤 예금보험공사 사장을 역임했고, 최근에는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대표이사로 재직했다.

여신금융 회추위는 롯데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 KB국민카드, 롯데캐피탈, 아주캐피탈, 하나캐피탈, 현대캐피탈, IBK캐피탈, JB우리캐피탈, KB캐피탈 등 회원이사 총 15개사 대표이사로 구성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