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50 승승장구 속사정
LG V50 승승장구 속사정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9.05.1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짜폰' 승부수 통해...지난 주말 약 5만대 판매 '이례적' 평가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LG V50 스마트폰이 업계를 강타하고 있다.

LG전자가 지난 10일 대중 앞에 야심차게 선보인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 'LG V50 씽큐'(이하 V50)가 승승장구하며 소비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기 때문.

갤럭시 S10이 후발 주자 없이 승승장구 하던 중, 5G시장에 LG전자 V50 씽큐가 진입한 셈이다.

15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V50은 지난 주말 약 5만대(4만대 추정설도 있음) 정도 판매가 됐으며 이에 따라 1차 물량은 거의 소진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같은 그림은 LG전자의 스마트폰 판매의 꼭지점이라고 할 수 있는 지난 2014년 LG G3의 판매량과 흡사하다는 평가다.

관련 업계에서도 LG V50의 도약에 대해선 '이례적 판매 수준'이라고 할 정도로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일단 이 같은 성과점은 '공짜폰 승부수'가 핵심 이유로 꼽히고 있다.

출고가만 무려 120만원에 이르는 V50은 출시 첫 날부터 통신사의 판매장려금(리베이트)에 불법 보조금(페이백)까지 더해지며 이른바 '공짜폰'이라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공짜폰 평가에도 불구하고 '사용성'이 인정을 받으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이 오히려 LG쪽으로 기운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현재 5G폰은 갤럭시S10 5G와 V50 둘 뿐인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