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 직원, 공사 편의 봐주는 대가로 금품향응 제공...불구속 입건
동부건설 직원, 공사 편의 봐주는 대가로 금품향응 제공...불구속 입건
  • 김사선 기자
  • 승인 2019.05.0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 신항만 공사 관리감독기관에 향응 제공...사측, 현장사무소 조사 진행 중 결과에 따라 조치할 것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동부건설 직원이 편의를 봐달라는 대가로 관리감독기관에게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3일 건설업계와 사정당국에 따르면 전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새만금 신항만 공사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발주처에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혐의로 동부건설 직원 A(5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또 경찰은 동부건설 직원 A씨로부터 대가성 금품을 받은 정황이 있는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직원 B(32)씨도 뇌물수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신항만 방파제를 쌓는 816억원 규모의 호안축조 공사 현장 편의를 제공해 달라는 대가로  공사 발주처인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직원 B씨에게 여러 차례에 걸쳐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30일 군산지방해양수산청과 해당 건설사, 협력업체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바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물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 분석을 진행 중이며, 분석결과에 따라 관련자 추가 입건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공사현장 노동자의 안전문제를 감독하는 고용노동부 관계자와 건설사의 유착 정황을 추가로 확인하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동부건설 관계자는 "현재 경찰은 새만금 신항만 공사 참여 현장에서 동부건설 관계자들이 발주처인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직원들에게 선물과 향응을 제공했을 것으로 추정하는 사건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면서 "현장 사무소의 선물 및 향응 제공 여부에 관해  현장 사무소 조사를 진행 중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서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