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금호아시아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등 수정자구계획 제출
산업은행, 금호아시아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등 수정자구계획 제출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4.15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주 매각과 제3자 유증 방식으로 M&A 추진
미제공 담보 박 회장 부인과 딸 금호산업 보유지분 담보로 제공

[토요경제=김소희 기자]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즉시 매각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산업은행(산은)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포함된 수정 자구계획을 제출했다고 15일 밝혔다.

자구안 제출에 앞서 박삼구 전 금호그룹 회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이날 오전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의 면담에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출한 수정된 자구계획안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의 M&A를 즉각 추진키로 했다. 매각은 구주 매각과 제3자배정 방식의 유상증자 등으로 추진된다.

자회사 별도 매각은 금지된다. 다만 인수자 요청 시 별도 협의키로 했다. 구주에 대한 공동매도요구권(Drag-along)과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등에 대해서는 매각에 하자가 없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또 금호아시아나그룹 오너일가의 보유 지분을 담보로 제공한다.

미제공 담보인 박삼구 회장 부인과 딸의 금호산업 보유지분 13만3900주(지분율 4.8%)와 금호타이어 담보지분 해지 시 박삼구 회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의 보유지분 42.7% 등 오너일가 보유 지분 전량이 담보로 제공된다.

아울러 금호산업의 아시아나항공 보유지분(6868만8063주, 지분율 33.5%)도 담보로 제공키로 했다.

특히 금호아시아나그룹은 M&A 종결시까지 아시아나항공은 현 대표이사(한창수)가 운영한다며 박삼구 전 회장의 경영복귀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수익성 개선을 위한 기재 축소와 비수익 노선 정리, 인력 생산성 제고 등 구조조정도 추진키로 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수정자구계획을 제출하면서 유동성 문제 해소를 위해 채권단의 5000억원 규모의 자금지원을 요청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금호 측이 제시한 수정 자구계획 검토를 위해 채권단 회의를 개최하는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