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콜롬비아 커피 1위 ‘후안 발데즈’ 단독 판매
홈플러스, 콜롬비아 커피 1위 ‘후안 발데즈’ 단독 판매
  • 김자혜 기자
  • 승인 2019.04.0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독점공급사 CJ프레시웨이와 손잡고 대형마트 단독으로 선봬
▲후안발데즈 안티오키아 홀빈 원두. [사진=홈플러스]
▲후안발데즈 안티오키아 홀빈 원두. [사진=홈플러스]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홈플러스(사장 임일순)가 CJ프레시웨이와 손잡고 대형마트 단독으로 후안발데즈 커피 원두를 마트 단독으로 선보인다.

8일 홈플러스에 따르면 ‘후안 발데즈’는 세계적인 커피 산지인 콜롬비아의 커피생산자 56만명이 가입된 커피생산자연합회(FNC, Federación Nacional de Cafeteros de Colombia)에서 프리미엄 원두를 보급하고 품격 있는 카페 사업을 펼치기 위해 자체적으로 만든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다.

특히 ‘커피의 고장’ 콜롬비아 현지에서 시장 점유율 48%를 차지하는 1위 브랜드로 ‘남미의 스타벅스’라 불리기도 한다.

실제 지난해 유로모니터(Euromonitor)와 닐슨(Nielsen) 등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으로부터 ‘넘버원 스페셜리스트 커피숍(No.1 Specialist Coffee shop)’, ‘넘버원 프리미엄 카테고리 리테일 브랜드(No.1 Premium Category Retail Coffee Brand)’로 선정되기도 했다.

홈플러스는 ‘후안 발데즈’의 국내 독점 공급사인 CJ프레시웨이와 손잡고 홀빈과 분쇄원두커피, 드립커피 등 다양한 상품을 국내 대형마트 단독으로 판매한다.

대표 상품으로는 ▲안티오키아 홀빈 원두(1kg) ▲싱글오리진 시에라네바다 분쇄 원두(283g) ▲쿰브레 분쇄 원두(250g) ▲후일라 드립 커피(10g×5T) 등이 있다.

아울러 홈플러스는 이달 중 ▲볼칸 분쇄 원두(250g) ▲시에라네바다 드립 커피(10g×5T) ▲싱글오리진 나리노 분쇄 원두(283g) 등의 상품을 순차적으로 추가로 판매할 예정이다.

손아름 홈플러스 차주류팀 바이어는 “콜롬비아 안데스 고산지대에서 농부들이 직접 수확하고 선별한 최상급의 아라비카 원두와 최고 수준의 로스팅 기술로 완성된 프리미엄 커피 ‘후안 발데즈’를 국내 대형마트 중 오직 홈플러스에서만 선보이게 됐다”며 “많은 커피 애호가들의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